UPDATED. 2020-07-07 19:31 (화)
경찰도 부인한 윤석열 '부인' 주가 조작 의혹...진실공방 펼쳐지나?
상태바
경찰도 부인한 윤석열 '부인' 주가 조작 의혹...진실공방 펼쳐지나?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2.17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에 연루돼 경찰 내사를 받았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그리고 이에 대해 경찰은 “김씨는 내사 대상자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17일 “당시 제보를 받아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에 대한 내사는 진행했지만, 김씨는 내사 대상이 아니었고 접촉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013년 도이치모터스 주식 관련 시세 조종 정황이 있다는 취지의 의혹 첩보를 입수하여 경위파악을 위해 자료수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제보자가 진술을 거부하고 금융감독원 측에서 협조가 이뤄지지 않아 내사가 중지됐다고 전했다.

앞서 오늘 뉴스타파는 2013년 당시 경찰 내사보고서를 인용해 권 회장이 2010~2011년 주식 시장에서 ‘선수’로 활동하던 이 모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조작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주가 상승 과정에서 차익을 본 주주 가운데 하나로 윤 총장의 부인 김 씨를 지목하여 보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