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6:25 (금)
'황교안 단식텐트' 철거 요구한 靑, 한국당 발끈
상태바
'황교안 단식텐트' 철거 요구한 靑, 한국당 발끈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1.2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엿새째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새 단식농성 천막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엿새째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새 단식농성 천막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농성이 7일째 계속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농성 공간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 인근 텐트를 자진 철거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25일 확인됐다.

한국당 황 대표의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은 25일 오후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으로 받았다는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청와대 앞 텐트를 자진 철거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25일 문자 메시지를 통해 "분수대광장은 천막 설치가 불가한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일 청와대는 경호상 등을 이유로 분수대광장에 천막 설치에 대해 불허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김 비서관은 "황 대표의 힘든 상황과 특수성을 잘 이해하고 있지만, 그곳에서 오랜 기간 집회를 이어오시던 분들과의 형평성 문제와 규정상의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찰을 비롯해 실무자들도 고충이 크니 자진 철거해주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에 "문재인 대통령의 뜻인지 묻고 싶다"며 반발 중이다. 김도읍 의원은 "제1야당 대표가 목숨을 건 단식투쟁을 하는데 거기에 대한 화답은 없다"며 "황 대표가 바람막이로 쓰는 천막을 철거하라는 게 과연 문 대통령의 뜻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20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유예와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안을 철회하라며 무기한 단식 투쟁에 돌입했다. 청와대는 지난 22일 지소미아 조건부 유예 결정을 내렸지만, 황 대표는 계속 단식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