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6:25 (금)
靑, '지소미아' 관련 일본 언론 보도 공식 부인
상태바
靑, '지소미아' 관련 일본 언론 보도 공식 부인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1.2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모습. [사진=뉴시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모습. [사진=뉴시스]

청와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의 조건부 연장 결정을 둘러싸고 일본과의 진실게임 양상으로 전개되자 25일, 일본 언론 보도를 공식 부인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5일 서면 브리핑을 내고 일본 경제산업성(경산성)이 부풀린 내용으로 발표한 것에 대해 한국 정부에 사과한 것이 사실이 아니라는 일본 요미우리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윤 수석은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24일 익명의 일본 외무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사과한)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고 보도했다"면서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히지만 우리 측은 일본에 항의했고 일본 측은 사과했다"고 밝혔다.

앞서 24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 정지와 관련해 일본이 합의 내용을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것에 대해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고 말한 바 있으나, 일본 언론이 익명의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반박하자 적극적으로 반박한 것이다.

일본 경산성이 발표한 ▲한국이 먼저 세계무역기구(WTO)절차 중단을 사전 약속하고 통보해 협의가 시작됐고 ▲한국이 수출관리 문제를 개선할 의욕이 있다고 했으며 ▲일본의 3개 품목 개별심사 방침에 변함이 없다는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다.

사실 관계를 왜곡한 경산성의 일방적인 주장에 우리 정부가 외교 채널을 통해 공식 항의했고 공식적인 사과를 받아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또한, 청와대 정의용 안보실장은 25일 오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이 열리는 부산 벡스코 현지 미디어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일본 경제산업성이 발표한 내용을 보면 한일 간에 발표하기로 한 일본측의 합의 내용을 아주 의도적으로 왜곡 또는 부풀렸다"며 "이러한 내용으로 협의했다면 합의 자체가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또 "한일간 사전 조율과 완전히 다르다. 일본의 불합리한 행동에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지적하고 강력히 항의했고 일본 외무성을 통해 사과를 받았다"며 관련 사실을 이례적으로 공개하며 일본을 압박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아베 총리의 발언은 언론 보도만 본 것이라 구체적인 코멘트는 어렵다"면서도 "만약 언론 보도가 사실이라면 지극히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