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3 17:01 (금)
유 전 부시장의 개인비리 관련 수사 中, '조국보다 윗선이 봐줬다' 증언나와
상태바
유 전 부시장의 개인비리 관련 수사 中, '조국보다 윗선이 봐줬다' 증언나와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1.26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후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후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검찰이 참고인으로 조사받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게서 '조국 당시 민정수석보다 윗선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중단을 지시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25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비서관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비위 첩보를 입수한 뒤 청와대 특감반을 지휘 감독했던 사람으로, 당시 직속상관이었던 조 전 수석을 언급하여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시절 청와대 제1부속실 행정관을 지낸 유 전 부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3철' 중 한 명인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비롯해 김경수 경남지사,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2017년 당시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이었던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첩보를 확인하고도 이듬해 3월, 감찰과 징계 없이 사표를 받는 과정에 당시 금융위 '최종구' 위원장과 '김용범' 부위원장이 관여했다고 보고 이들을 곧 조사하기로 했다.

야권은 감찰 대상이던 유 전 부시장이 문재인 정부 들어 영전하는 과정에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뒤인 금융정책국장 자리에 올랐다. 그리고 그해 10월 비리 의혹 때문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조사를 받은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에서 명예퇴직했지만 특감반 감찰은 더 진행되지 않았고 국회 정무위 수석전문위원으로 자리를 옮긴 바 있다.

이에따라,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윗선을 겨냥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여권인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검찰의 칼끝이 어디를 향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