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9:18 (금)
문체부, 민간위원 참여하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TF '구성
상태바
문체부, 민간위원 참여하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TF '구성
  • 신승한 기자
  • 승인 2017.06.3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비전e 신승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소위 문화계 블랙리스트(지원 배제 명단)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해 구성하기로 한 ‘(가칭)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의 출범에 앞서 사전 준비팀(TF)을 발족한다.

사전 준비팀은 문체부 예술정책관을 포함, 분야별 과장급 인사와 민간인사로 구성된다.

사전 준비팀에 참여하는 민간인사는 그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왔던 ‘적폐청산과 문화민주주의를 위한 문화예술대책위원회’(이하 문화예술대책위)의 소속 장르별 대표인사로 구성된다.

문화예술대책위는 문화예술계 300여 개 단체와 8천여 명의 예술인으로 구성된 단체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사전 준비팀 발족은 진상조사위의 신뢰성을 높이고, 문화예술계와의 협치 정신을 발현하기 위한 취지”라며, “그간 소통 과정에서 드러난 예술계 안의 다양한 의견과 시각을 사전 단계부터 충분히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앞으로 사전 준비팀과 진상조사위 운영과 관련된 민관 합의를 큰 틀에서 도출해 진상조사위를 조속히 출범하고 블랙리스트에 대한 진상조사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