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기업
한화테크윈, 베트남 신규공장 건립 추진...현지 정부 투자 승인 요청
한화테크윈의 가스터빈엔진 <사진 / 한화그룹 제공>

[뉴스비전e 이진구 기자] 한화테크윈은 19일 항공기 엔진부품 생산능력을 확대하기 위해 베트남에 신규 공장 건립을 추진하기 위해 베트남 정부의 투자 승인을 요청했다. 

신규 공장 건립 장소는 베트남 하노이 인근으로, 약 10만㎡ 규모다. 

한화테크윈은 해외에 엔진부품 제조 공장 설립을 전략적으로 검토해 여러 후보 지역 중에서 물류 환경이 좋고 원가경쟁력이 높은 베트남을 생산 거점으로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승인을 받게 되면 오는 8월에 공장건설을 시작해 2018년 하반기부터 공장을 가동할 계획이다. 공장 규모는 약 6만㎡로 축구장 면적의 약 8배에 달한다.

한화테크윈은 이번 해외 공장 건립을 통해 엔진부품의 생산능력을 확대, 향후 공격적인 수주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다이나믹프레시전(Dynamic precision), 반즈(Barns), 마젤란(Magellan) 등의 항공기 엔진 부품 제조사들도 자국 공장과 함께 해외 제조공장을 구축하여 제품 생산능력을 확대하고 있다”며 “향후 국내의 창원공장은 고도화된 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고부가 제품군 생산기지 역할을 수행하면서 베트남 공장에 대한 기술지원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테크윈은 베트남 공장에서 창원공장의 우수한 기술역량과 사업경험을 활용해 가격경쟁력이 요구되는 제품군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베트남 공장 건립을 통해 한화테크윈은 민수 항공기 엔진부품의 매출을 2025년까지 항공기 부품 가공업계 1위에 달하는 약 1조원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화테크윈은 세계적인 항공기 엔진 제작업체 GE, 프랫앤드휘트니(P&W), 롤스로이스(Rolls-Royce) 등으로부터 대규모 부품수주를 성공하며 엔진부품사업의 규모를 키워왔다. 

이진구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