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기업
최태원 SK 회장, 확대경영회의 참석... "사회와 함께할 수 있는 딥체인지 필요"
<사진 / SK그룹>

[뉴스비전e 김호성 기자] SK그룹의 사회적 가치를 강조하는 행보가 확대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9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7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해 "서로 다른 비즈니스 모델과 기술이 융합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는 우리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자산이 큰 가치를 가지는 경우가 많다"며 '딥 체인지'를 한층 업그레이드 해줄 것을 주문했다. 

SK만의 변화가 아닌 사회와 함께할 수 있는 근본적인 변화, '딥체인지'가 필요하다는 취지다.

최회장은  이 자리에서 "SK가 보유한 유무형의 역량이 SK는 물론 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토대가 될 수 있도록 모색하자"고 제안했다.

지난해 확대경영회의에서 최 회장은  SK그룹의 화두로 '딥체인지'를 제시한데 이어 올해는 사화와 함께하자는 의미를 추가했다.

그간 급변하는 기술 등에 적응하지 못하면 기업이 언제든 '서든데스(돌연사)'할 수 있는 만큼 사업·조직·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기존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한데다가, 그룹 내부만이 아닌 외부로까지 확장해 대기업으로서의 책임감을 다하자는 뜻으로 해석된다. 

최 회장은 "최근 우리 사회가 단기간에 이뤄낸 고도성장 속에서 의도치 않았던 양극화와 같은 사회·경제적 이슈가 발생할 뿐 아니 라 심각해지고 있다"라며 "SK는 대기업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면서 사회문제 해결에 CEO와 임직원들이 더욱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독려했다.

한편 이날 SK그룹의 확대경영회의에서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SK그룹 시가총액은 지난 3년간 연평균 8%의 성장을 이뤄 현재 1000조원을 훌쩍 뛰어넘었다"면서도 "그러나 글로벌 메이저 플레이어가 같은 기간 연평균 30~40%의 성장을 이룬것과 비교할 경우 결코 만족할 수준은 아니다"라며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에 대해 강조했다. 

김호성 기자  newsvision-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