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1:20 (월)
이란, 전력 수급 불안정에 '암호화폐 채굴' 금지령
상태바
이란, 전력 수급 불안정에 '암호화폐 채굴' 금지령
  • 장신신 기자
  • 승인 2021.05.2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사진=뉴시스 제공.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사진=뉴시스 제공.

이란 정부가 정전 사태의 압박 등으로 인한 전력난으로 암호화폐 채굴 금지령을 내렸다. 앞으로 4개월 간으로 기한을 정했지만 전력 수급 정상화 여부에 따라 금지 기간은 더 길어 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6일(현지시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국무위원회에서 "이란내 85%의 암호화폐 채굴장이 무면허"라며 "오늘부터 오는 9월 22일까지 비트코인을 포함한 모든 에너지 소모량이 큰 암호화폐의 채굴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분석업체 엘리프틱(Elliptic)에 따르면 전세계 비트코인 채굴의 약 4.5%가 이란에서 이뤄진다. 그 수익으로 이란의 수입상품의 비용을 지불 할 수 있게 됐고,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대이란 제재의 영향을 줄이는 데에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앞서 2019년 7월 이란은 암호화폐 채굴이 이란내 합법 산업임을 공식 인정한 바 있다. 이번 암호화폐 채굴 금지 조치는 단순 채굴에 필요한 막대한 전력 부족이 원인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란 의회 디지털경제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조사결과를 통해 암호화폐 채굴산업이 정전의 원인은 암호화폐 채굴이 아니라 자금 지원 중단, 또한 전력망이 낡았다는 의견도 내놓기도 했다. 

장신신 기자 kiraz0123@nvp.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