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공수처법 통과...野, "천벌 받을 독재정당" 분노
상태바
공수처법 통과...野, "천벌 받을 독재정당" 분노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12.1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공수처법)이 통과대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공수처법)이 통과대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안이 10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순간 여야 의원들 반응이 극적으로 갈렸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어 공수처법 개정안을 재석 287석 중 찬성 187명, 반대 99명, 기권 1명으로 가결시켰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박병석 국회의장의 가결 선포와 동시에 일제히 박수를 치며 환호성을 질렀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표결을 보이콧한 채 연신 "독재로 흥한 자 독재로 망한다", "문재인 독재자" 구호를 외쳤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공수처법 개정안 표결에는 반대 표를 던졌고, 이어지는 부속 법안 표결에는 참여하지 않고 본회의장 안에서 피켓 시위를 이어갔다.

피켓에는 '민주당은 각성하라', '민주주의는 죽었다', '친문독재 공수처 OUT' '정권비리 국민심판' 등의 구호를 내걸었다.

공수처법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여야 신경전이 최고조에 달하면서 정청래 민주당 의원과 국민의힘 의원들간 소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본회의장에 들어가는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정신차려라",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위선정권 막장정치, 민주당을 경고한다", "천벌 받을 독재정당 하늘도 분노하다"고 외쳤다.

이에 본회의장에 입장하던 정 의원이 "똑바로 하라"고 응수했고 국민의힘 의원이 "뭘 똑바로 하냐"고 맞서면서 몸싸움이 번질 일촉측발 상황이 연출됐다.

정 의원은 주호영 원내대표를 찾으며 "누가 들어가는데 뻔뻔한 사람이라고 그러냐, 원내대표가 시킨 것이냐"고 따졌다. 결국 주변에 있던 동료 의원들이 정 의원을 만류하면서 상황이 일단락됐다.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은 공수처법 개정안 표결에 앞서 수정안을 제출하기도 했다.

유 의원은 제안설명을 통해 "민주당이 강행 처리하는 공수처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다면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가진 공수처 출범은 끝내 물건너가게 된다"며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수처의 첫 번째 수사대상이 될 뿐 아니라 현재 검찰이 수사 중인 월성원전 경제성 조작, 라임·옵티머스 펀드와 관련된 청와대 실세들의 비리는 모두 덮힐 것이다. 문재인 정권 수호를 위한 사찰기구로 전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회법에 따라 유 의원이 제출한 수정안이 먼저 표결에 부쳐졌으나 재석 288명 중 찬성 100명, 반대 187명, 기권 1명으로 부결됐다. 뒤이어 민주당이 제출한 공수처법 개정안이 상정돼 통과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