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14:38 (목)
中 왕이 “시진핑, 코로나19 완전 통제되면 방한”
상태바
中 왕이 “시진핑, 코로나19 완전 통제되면 방한”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11.26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국 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완전히 통제되면 가능할 것이란 취지의 발언을 했다. 

왕이 부장은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마치고 나오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해 "여건이 성숙하자마자 방문이 성사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건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기자들이 쓴 마스크를 가리키며 "이런 것들이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면서 "꼭 코로나가 끝난 뒤라고는 볼 수 없지만 주요한 것은 완전히 코로나를 통제하는 것이다"고 했다.

이어 "국내 여러 전문가가 이번 방한을 미중 갈등 차원에서 해석한다는 지적에 대해 "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세계에 190여 개 나라가 있고 이 나라는 모두 다 독자적이고 자주적인 나라"라며 "이 중에 중한도 포함된다.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서 친척처럼 자주 왕래하고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이 부장은 "특히 지금 방역 협력, 경제·무역 협력, 그리고 지역의 안정을 지키기 위한 협력,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협력, 그리고 함께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수호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며 한중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이 단계에서 해야 하는 것은 중한 FTA(자유무역협정) 2단계 협상을 조속히 추진하는 것"이라며 "중한 간에 해야 할 일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또 "물론 우리는 중한 외에 국제, 지역 정세를 고려해야 한다"며 "하지만 미국만 이 세계에 있는 게 아니고 일본도 유럽도 중동지역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 포괄적으로 고려하고 토론하고 논의해나갈 수 있다"며 "중한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전방위적으로 조율 협력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왕이 부장은 한반도 문제를 어떻게 논의했냐는 질문에는 "시간이 부족해서 오찬에서 한반도 문제를 이야기할 것이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오찬에서 국제 문제가 논의되기 전에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 논의가 있었고, 깊이 있는 대화가 솔직하게 나왔다"고 설명해 한중 양측의 의견차가 다소 있었음을 시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