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17:19 (목)
하태경 "중국산 육군 CCTV서 악성코드 발견…中으로 기밀 유출될 뻔"
상태바
하태경 "중국산 육군 CCTV서 악성코드 발견…中으로 기밀 유출될 뻔"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11.26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육군 CCTV서 중국으로 기밀유출 악성코드 발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육군 CCTV서 중국으로 기밀유출 악성코드 발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육군 폐쇄회로(CC)TV에서 중국쪽 서버로 연결돼 군사기밀이 유출되는 악성코드가 발견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6일 “중국 업체가 우리 군에 납품한 감시장비에서 군사기밀을 빼돌리는 악성코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다행히 해당 장비 운용 전에 군이 문제를 발견했다고 하 의원은 밝혔다.

하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안보지원사령부는 최근 중국 회사가 해안 경계 등에 사용하는 감시 카메라에 군사기밀을 몰래 빼돌리는 악성코드를 심은 사실을 적발했다. 이 장비는 군의 해·강안 과학화 경계사업을 통해 우리 군에 납품된 215대의 경계용 CCTV(폐쇄회로TV)다.

군은 “CCTV 관리 웹페이지에 중국 악성코드 유포사이트 IP(인터넷 프로토콜)가 설정돼 있어 긴급히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해당 IP로 과거 다수의 악성코드가 배포된 이력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CCTV를 조립하는 과정에서 중국업체가 IP를 임의로 설정한 뒤 국내에 납품한 것으로 확인됐다.

군 당국은 중국 업체가 영상 정보를 다른 장치에 저장할 수 있도록 저장경로를 임의로 변경가능하게 하고, 외부인이 침입할 수 있도록 원격 접속이 가능한 인터넷망이 열려있던 점도 확인했다.

자칫 접경지역 경계와 관련한 군사기밀이 중국으로 유출될 수 있었던 상황이다. 그러나 군은 “중국산 부품 사용에 따른 직접적인 보안 취약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중국 업체의 고의성 여부는 확인이 제한된다”고 했다.

하 의원은 “군 감시장비에서 악성코드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현재 운용 중인 군 감시장비도 긴급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