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4 11:07 (화)
中 왕이, 日 거쳐 25일 방한...'美 대선 직후' 어떤 메시지 전할까
상태바
中 왕이, 日 거쳐 25일 방한...'美 대선 직후' 어떤 메시지 전할까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11.20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회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회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일본을 거쳐 오는 25일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 

20일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외교부장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해 오는 27일까지 사흘간 머물 예정이다. 왕 위원의 방한은 지난해 12월 이후 1년 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 진행되는 한·중 외교장관의 대면 회담이다. 

강 장관은 왕 위원과 코로나19 대응 협력 및 양국 간 고위급 교류 등 한중 양자 관계, 한반도 정세, 지역 및 국제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강 장관과 왕 위원은 그간 10차례의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3차례의 전화통화를 하는 등 상호 간에 수시로 소통해 왔다"며 "이번 방한으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중 고위급 간 소통을 이어가게 되면서 양국 관계를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당초 왕이 부장은 지난달 방한을 추진했지만 중국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5차 전체회의와 미국 대통령 선거 등을 고려해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확정된 직후 방한이 성사되면서 왕이 부장의 메시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동맹을 중시하는 바이든 행정부가 한·미·일 3각 공조를 바탕으로 대(對) 중국 견제 정책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사전에 일본, 한국과 밀착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왕이 부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문제를 조율할지도 주목된다.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은 지난 8월 한국을 방문해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만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돼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을 조기에 성사시키기로 합의한 바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방한 시 정상회담 성과가 뚜렷하지 않는 데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3차 대유행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점에서 연내 성사 가능성이 불투명하다는 관측도 있다. 

한편 왕이 부장은 한국 방문에 앞서 24, 25일 일본을 찾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과 회담할 전망이라고 NHK 방송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양국 관계의 안정화를 위한 의사 소통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중국의 해양 진출에 대한 우려를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