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7:07 (목)
文, 1차 개각에 강경화·김현미·추미애·이정옥 운명은?
상태바
文, 1차 개각에 강경화·김현미·추미애·이정옥 운명은?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11.17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치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이달 말 내년 보궐선거 출마자를 포함한 1차 개각을 단행할 예정이라는데 무게가 실린다. 국무위원 인사에 대한 제청권을 갖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개각을 내포한 메시지들을 내놓고 있다는 것이 그 이유다. 

17일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연말 개각을 앞두고 정 총리는 최근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을 만나 인사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정 총리는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개각은 작게 두 차례 나눠할 것"이라며 "상황을 봐야겠지만, 연말연초보다는 빠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면서 "헌법상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지만 총리의 역할도 제청권으로 나뉘어 있다"며 "대통령이 인사권을 행하면 총리가 의견을 피력하는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지난 5일 정 총리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을 놓고 "불필요한 논란이 계속된다면 총리로서의 역할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도 김 수석과 해당 안건에 대해 의논했을 가능성이 있다. 

정치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출범 때부터 함께 해 온 장관들은 대체로 유임될 가능성이 크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등이 대상이다. 박 장관 후임으론 김연명 전 청와대 사회수석과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의 이름이 나온다. 

김 장관과 강 장관은 문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워 유임할 것이라는 관측이 대체적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내년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다만, 추 장관은 검찰개혁 문제 등으로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추 장관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울시장 출마 의향을 묻는 질의에 "오로지 검찰개혁에 사명을 갖고 이 자리에 왔기 때문에 그 일을 마치기 전까지는 정치적 입장을 가지지 않겠다"며 "일단 검찰개혁이 완수될 때까지 장관직을 내려놓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취임 2년이 넘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은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성 장관 후임으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을 지낸 조정식 민주당 의원과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이 장관 후임으론 황덕순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 등이 거론된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두고 "성인지 감수성을 집단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교체 가능성이 크다. 단체장이 성범죄 혐의를 받고 숨지거나 자진사퇴해 치러지는 보궐선거라 이 장관의 발언은 뭇매를 맞았다. 민주당 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는 최근 이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는 의견을 수렴해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여권 관계자는 “이번 개각은 사실상 문재인정부 순장조이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신중할 수밖에 없다”며 “퇴임 이후에도 문 대통령과 함께 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인사들이 각 부처 장관과 청와대 참모진으로 들어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총장의 경우 검사나 판사와 마찬가지로 대통령에게 임면권이 없다. 검찰청법 제 37조에 따른 것으로, 정치적 독립성을 요구로 하는 고위공무원이기 때문에 직무집행에서 헌법이나 법률을 위배했을 때에 한에서만 국회가 탄핵소추안을 제출함으로써 파면 절차를 밟을 수 있다.

다만 여권에서 윤 총장 파면 절차를 밟을 가능성은 적다. 현재 현 정부에 대한 의혹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검찰총장에 대해 탄핵안을 발의할 경우 오히려 여론의 반발이 극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