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바이든 취임식날 文 3개부처 개각
상태바
바이든 취임식날 文 3개부처 개각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1.01.2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신임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을 내정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는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는 황희 민주당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신임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을 내정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는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는 황희 민주당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 조바이든 대통령 취임일인 20일 신임 외교부장관에 정의용(75)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내정하는등 3개 부처 개각 인사를 단행했다. 박영선 장관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에 따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는 권칠승(56) 더불어민주당 의원, 문화체육부장관에는 황희(54) 의원을 내정했다.

이날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같은 3개부처 장관 인사를 발표했다. 이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될 예정이다.

특히 원년멤버 강경화 장관의 전격 교체에 시선이 쏠린다. 새로운 미국 민주당 정권 출범에 따른 교체지만 트럼프 행정부와 호흡을 맞췄던 정 내정자를 재기용하는 파격 인사를 단행했다. 정권 출범부터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 외교안보 `콘트롤타워`를 맡아왔던 정 내정자는 이후에도 대통령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으로 활동하며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 정책을 만들어왔다. 정 내정자는 서울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하고 외교부 통상교섭조정관을 거쳐 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권칠승, 황희 의원은 모두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을 역임한 친노 인사로 20~21대 국회의원을 지낸 재선의원이다. 여당 의원의 추가 입각으로 국무위원 18명중 의원 출신이 7명으로 늘어났다. 문대통령으로선 집권 5년차 국정과제를 마무리하기 위해 이른바 `코드`가 맞는 여당 의원을 포진시킨 것이다.

권칠승 내정자는 대구 출신으로 경북고,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경기도의원을 거쳐 국회에 입성했다. 황희 의원은 서울 강서고, 숭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참여정부 행정관을 거쳐 국회에 진출했다.

문대통령은 추가 개각을 통해 홍남기 부총리를 비롯한 산업통상자원부 등 경제팀을 교체하고 한차례 사의를 반려했던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비롯한 정책라인 교체 등이 예상된다. 오는 4월 서울,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기점으로 대선 출마가 거론되는 정세균 국무총리 교체로 마지막 내각 진용을 갖출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