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8:51 (금)
文, 세계경제포럼서 "한국, 코로나 극복 단계 진입…성장률 OECD 최고 전망"
상태바
文, 세계경제포럼서 "한국, 코로나 극복 단계 진입…성장률 OECD 최고 전망"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1.01.2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경제포럼 특별연설에서  "이제 한국은 코로나 극복의 단계로 진입하며, 포용적 회복과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7일 화상으로 진행된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 포럼) 주최 '한국 특별회의'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 시작은 다른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집단면역의 첫걸음이 될 백신 접종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은 여러 제약회사와 계약을 맺어 전 국민에게 충분한, 다양한 종류의 백신을 확보했고, 일상회복의 포용성을 높이기 위해 전 국민 무료 접종을 결정했다"며 "백신 접종은 다음 달부터 요양병원, 노인의료복지시설,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와 돌봄 종사자 등을 시작으로 선순위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미 백신별 특성을 고려하여 운송과 보관, 접종에서 최적화된 방안과 함께, 이상 반응 시 대처 방안과 피해보상체계를 준비하고 있다"며 "자체 백신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고, 한국에서 개발 중인 치료제가 성공하면 원하는 나라에 포용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국면에서 사회 양극화를 줄이기 위한 정부의 포용 정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코로나의 도전을 받게 되었을 때, 사회적 약자 그 누구도 배제하지 않는 '포용'의 정신을 해결의 이정표로 삼았다"며 신속 검사와 무료 격리 치료, 마스크 5부제 전환 등의 사례를 언급했다.

또 "한국은 포용적 회복을 위해 위기 속에서 격차가 더 커지지 않도록 노력해왔다"며 "적극적인 고용유지 정책과 공공일자리 창출 등의 정책으로 고용 충격을 완화했고, 저소득층에 대한 정부 지원을 대폭 늘려 재정을 통한 분배 개선 효과를 높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재난지원금과 고용유지지원금 등 사회 격차 해소를 위한 노력들을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