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3:50 (화)
北, 탄도 미사일 또 발사?..."美싱크탱크, 징후 포착 했다"
상태바
北, 탄도 미사일 또 발사?..."美싱크탱크, 징후 포착 했다"
  • 이현섭 기자
  • 승인 2020.09.10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C) 선임연구원인 조지프 버뮤데즈는 9일(현지시간) CSIC 산하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에 공개된 보고서에서 신포조선소 위성사진을 토대로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호' 시험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정황이 또다시 포착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분단을 넘어에 게재된 버뮤데즈의 보고서 /사진 = 뉴시스 ]
[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C) 선임연구원인 조지프 버뮤데즈는 9일(현지시간) CSIC 산하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에 공개된 보고서에서 신포조선소 위성사진을 토대로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호' 시험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정황이 또다시 포착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분단을 넘어에 게재된 버뮤데즈의 보고서 /사진 = 뉴시스 ]

북한이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호' 시험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정황이 또다시 포착됐다.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C) 선임연구원인 조지프 버뮤데즈는 9일(현지시간) CSIC 산하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에 공개된 보고서에서 신포조선소 위성사진을 토대로 이같이 밝혔다. 버뮤데즈는 국제적인 이미지 분석가이자 북한 국방과 정보, 탄도미사일 분야 전문가다.

버뮤데즈 연구원은 9일 입수한 신포조선소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10호 태풍 하이선이 한반도에 상륙했음에도 선박 보안 구역과 인근에서 활동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결정적이지는 않지만 이 활동이 조만간 있을 북극성-3호의 시험 발사 준비라는 것을 시사한다고 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 1년간 탄도미사일과 SLBM 개발 분야에서 상당한 진전을 거뒀다면서 다음달 10일 노동당 창건일을 전후해 새로운 능력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외부 위협 억제와 자위권 강화 차원에서 북극성-3호를 시험 발사했다고 선언한 바 있다.

버뮤데즈 연구원은 지난 4일에도 신포조선소 위성사진을 토대로 "조선소 보안 구역 내 여러 척의 선박이 정박돼 있는데 그중 하나가 (북극성-3호) 수중 발사 시험용 바지선을 끌어낼 때 사용된 예인선과 유사하다"며 북한이 SLBM 시험 발사 준비를 하고 있다는 정확이 포착됐다는 보고서를 내놓은 바 있다.

그는 9일 입수한 위성사진에서도 지난 4일 관측된 예인선과 유사한 선박이 선박 보안구역에 머물러 있다고 했다. 신포급 실험용 탄도미사일 잠수함(SSBA)과 수중 시험대 바지선이 있는 부두에 정체불명의 차량이 포착됐다고도 했다. 사진 해상도상 정확한 판별은 어렵지만 기중기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버뮤데즈 연구원은 가로 12m, 세로 1.75m 규모 노란색 트레일러 또는 화물차가 상기 부두 선박 보안구역 외곽에서 포착됐다면서 이는 건설장비(크레인 등)나 미사일 컨테이너를 운반하는 트레일러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다만 사진 화상도상 정확한 식별이 불가능해 주의가 요구된다고 했다.

그는 신포급 SSBA가 사진상에서 포착되지 않지만 위성 관측을 막기 위해 설치한 이동식 캐노피 아래 부두에 정박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도 했다.

한편, 국가정보원은 지난달 20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신포조선소에서 고래급 잠수함과 수중 사출 장비가 한미 정보 당국에 의해 지속적으로 식별되고 있다고 보고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