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13:50 (화)
靑 비서실 일괄 사의, 통합당 " '직'아닌 '집' 택한 것"
상태바
靑 비서실 일괄 사의, 통합당 " '직'아닌 '집' 택한 것"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08.0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강기정 정무수석을 비롯한 비서실 수석 전원과 함께 사의룔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종인 신임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는 모습[사진=뉴시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7일 강기정 정무수석을 비롯한 비서실 수석 전원과 함께 사의룔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윤종인 신임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는 모습[사진=뉴시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을 비롯한 대통령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전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미래통합당은 결국 이 아닌 을 택했다고 평가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노영민 실장 및 대통령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오늘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사의를 밝힌 수석은 노 실장 산하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등 5명이다.

이번 일괄 사의 표명은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고위 참모진 다주택 소유 해소 권고를 둘러싼 거듭된 논란 등에 책임을 지겠다는 뜻인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최근 상황을 종합적으로 책임지겠다는 뜻에서 수석들이 사의를 표했다""노 실장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이들의 사의를 수용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사의 수용 여부는 문 대통령께서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또 사의 수용 및 후임 인선 시기 등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이 판단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래통합당은 결국 이 아닌 을 택했다고 평가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강남권에 집 두 채를 보유하고 있는 김조원 대통령민정수석을 지목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하필 남자들은 부동산을 잘 모른다는 식의 공감 부족으로 도마 위에 오른 인사들이 주를 이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놓은 집이 안 팔려서 1주택자 못한다던 김외숙 인사수석도 불행인지 다행인지 다주택자로 남게 됐다고 비꼬았다.

또 김 대변인은 이번 발표를 보면 국정 실패에 가장 큰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 빠져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국민에게 덫을 놓은 부동산 실정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민주주의와 법치를 앞장서서 무너뜨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방송의 중립성을 훼손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부터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몇 명 교체하는 것으로 불리한 국면을 넘어가려 하지 말라고통 받는 국민 앞에 물타기 인사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