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20:39 (화)
21대 국회 출범 코 앞으로 다가와...文,여야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
상태바
21대 국회 출범 코 앞으로 다가와...文,여야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5.28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양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 참석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양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 참석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8일 문재인 대통령이 21대 국회 시작을 앞두고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신임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을 가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를 만난 것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가 열린 2018년 11월5일 후 1년 6개월만이며, 취임 이후 네 번째 여야 원내 사령탑과의 만남이다.

다만 여당과 제1 야당 원내대표만 초청해 대화하는 자리를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8일 오전 12시 노타이 차림으로 청와대 여민1관에 도착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강기정 정무수석 등과 만나 간단한 환담을 나눴다.

이후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등장한 문 대통령은 상춘재 앞뜰에서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를 맞았다.

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가 "날씨가 너무 좋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예, 반짝반짝(하다)"고 화답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대화도 날씨처럼 잘 풀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김 대표가 다 가져간다, 그런 이야기만 안 하시면"이라고 말하자 웃음을 터뜨렸다.

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 사이에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배석자를 최소화하여, 노영민 비서실장만 배석하도록 하였다. 이에 공개 모두 발언도 생략됐다.

이날 오찬에서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맞서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의지를 피력 및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조속한 처리에 대해 언급할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지난 20대 국회에서 한차례 운영된 후 멈춘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의 복원 방안 등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