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20:39 (화)
민경욱, '선거조작 증거'인 투표용지 제보자 공개...새로운 국면 맞이?
상태바
민경욱, '선거조작 증거'인 투표용지 제보자 공개...새로운 국면 맞이?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5.2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투표지 취득 및 선관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투표지 취득 및 선관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4.15 선거 조작설'을 주장해 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부정선거 의혹의 증거로 제시했던 투표용지의 제보자를 공개했다.

28일 민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11일 6장의 투표용지를 보여드렸는데 부정선거를 찾는 증거로 이용하기는커녕 (선관위는) 투표용지가 탈취됐다고 했다"며 "투표용지를 건네준 선생님을 모셨다"며 제보자를 소개했다.

앞서 지난 11일 민 의원은 국회에서 사전투표 조작 의혹 증거라며 투표용지 6장을 공개했다. 선관위는 이에 대해 중앙선관위는 구리시 선관위에서 유출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투표용지를 민 의원에게 건네줬다는 선거 참관인인 제보자는 "투표함에서 두가지 색깔의 투표용지가 나온 걸 발견했지만, 선관위가 '지켜보자'라고만 답해 투표용지를 전달하게 됐다"며 "성실히 조사에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보자는 정당 추천의 투표 참관인으로 참석하던 중 의심되는 투표용지들을 발견하고 경찰과 선관위 측에 알렸으나,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아 민 의원에게 제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제보자는 "4월15일 선거 참관인으로 참석해 대기하던 중 10시경 (구리시)교문동 투표함과 인창동 투표함 박스에서 두가지 색깔로 된 투표 용지가 나온 걸 발견했다"며 "경찰에 신고해 확인하던 중 선관위 관계자로 보이는 사람으로부터 쫓겨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선관위원장으로 계신 분에게 요청했다. '의혹이 있는 투표용지가 나왔으니 처리해달라'고 신청했더니 잠시후 왔다"며 "(선관위가) 투표용지를 발견하고 검토해본 결과 시간을 갖고 지켜보자고 답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경찰에 신고하면 경찰이 막아주리라 생각했는데 경찰 책임자들도 모른다고 하고 선관위 투표위원장이라고 하는 분도 중지시키지 않았다"며 "우왕좌왕하는 와중에 누군가 '의혹이 있으니 이것도 신고하세요'라고 줬던 투표용지가 제가 민 의원에게 전달하게 된 동기"라고 전했다.

이에 민 의원은 "한동의 같은 통에 어떻게 다른 색 투표용지가 나올 수 있나"라며 "참관인은 불법 용지가 들어간 게 아니냐고 의문을 가질 수 있고 고발했는데 경찰도 못들어오게 하고 선관위원장도 믿어보자고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보자는 통합당 소속 구리시 나태근 후보와 주광덕(경기 남양주시병) 의원에 먼저 접촉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민 의원을 찾았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성실히 조사받을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기수 변호사는 "공익제보자는 수사과정에서 보호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반대로 투표용지 절도 범죄로 간주해서 검찰에 참고인 압수수색 등이 진행됐다"며 "더이상 묵과할 수 없어 공익신고자로 하여금 국민권익위에 부패행위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