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20:39 (화)
최민희의 '제 식구 감싸기'?..."이용수 할머니, 납득 안되는 부분있어"
상태바
최민희의 '제 식구 감싸기'?..."이용수 할머니, 납득 안되는 부분있어"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5.26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사진=뉴시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사진=뉴시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대해서 왜 저렇게까지 거부감을 보이실까. 그 부분이 솔직히 조금 납득이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26일 최 전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미향이라는 개인은 절대로 국회의원이 되면 안 된다는 뜻인가. 이 문제 해결을 위해서 국회에 들어가서 할 일도 많이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최 전 의원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피해자에 대한 물질적 지원이 소홀했다는 지적에 대해 "예를 들어 밥을 못 먹었다. 난방비가 없었다는 얘기가 돌아다니는데, 사실일 수 없다"며 "시민단체는 모금된 돈으로 누구 개인에게 밥을 먹자고 (기부금을) 지출할 수가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이 할머니는 전날 열린 2차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에게) 배가 고픈데 밥을 사달라고 하니까 '돈 없습니다'라는 답이 돌아왔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적어도 공인에게 사퇴를 요구할 때는 의혹이 아니라,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있어야 된다"며 "왜 유독 윤 당선인에 대해서만 이렇게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는지 알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 전 의원은 이같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발언을 왜곡 말라"며 "'이 할머니가 납득 안 된다'고 하지 않았다. 이 할머니가 젊었다면 국회의원 하시면 좋았을테고 위원부 문제 해결에 도움됐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김현아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러한 발언을 한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을 겨냥해 "손가락으로 하늘을 가리세요"라고 일갈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