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8 17:08 (목)
"40년전 코로나 예견했다"...소설 '어둠의 눈' 출간
상태바
"40년전 코로나 예견했다"...소설 '어둠의 눈' 출간
  • 정유진 기자
  • 승인 2020.04.13 2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딘 쿤츠의 '어둠의 눈' / 사진 = 뉴시스 ]
[ 딘 쿤츠의 '어둠의 눈' / 사진 = 뉴시스 ]

40년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를 예견한 딘 쿤츠의 소설 '어둠의 눈'이 국내에 출간돼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번역본을 출간한 다산책방은 "'어둠의 눈'은 이례적으로 출간된 지 40년 만에 글로벌 베스트셀러로 급부상했다.  영국, 독일, 네덜란드 등에서 종합 1위를 차지했고 종이책이 절판된 미국에서는 오디오북만으로도 종합 4위를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어둠의 눈'은 1981년 미국에서 처음 출간됐다.

한 중국 과학자가 중국의 새로운 생화학무기에 관한 정보가 담긴 플로피 디스크를 가지고 미국에 입국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는 시작된다. 의문의 사망사건으로 아들을 잃은 어머니 크리스티나 에번스가 진실을 찾아나가는 과정을 그렸다.

저자 딘 쿤츠는 작품에서 의문의 사망사건의 원인을 '우한-400' 바이러스로 꼽았다. 중국 후베이성 외곽에 있는 RDNA 연구소에서 만들어진 설정이다.

 '어둠의 눈'은 40년 전 소설에 우한 바이러스가 등장한다는 점과 실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약 32㎞ 떨어진 곳에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가 있다는 점 등이 알려지면서 '어둠의 눈'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코로나19 사태를 예견한 책으로 유명세를 탔다.

한편 딘 쿤츠 작가는 '어둠의 눈'을 수차례 고쳐 쓴 것으로 알려졌다. 초기 소설에서는 바이러스 근원지가 우한이 아닌 러시아였다고 한다. 1998년판부터 바뀌었는데, 그가 왜 러시아에서 중국 우한으로 바꿨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456쪽, 심연희 엮음, 다산책방, 1만6000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