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8:00 (금)
연예계는 지금 '신천지 연예인 명단' 지라시에 '들썩'
상태바
연예계는 지금 '신천지 연예인 명단' 지라시에 '들썩'
  • 윤승하 기자
  • 승인 2020.03.04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병헌 / 사진 = 뉴시스 ]
[ 이병헌 / 사진 = 뉴시스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코로나19) 최대 감염원으로 신천지에 대한 불신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3일 퍼지기 시작한 지라시로 유명 연예인들이 몸살을 치르고 있다.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신천지 연예인 명단'이라는 제목의 이른바 '지라시' 번지고 있다. 명단에는 배우 이병헌, 유재석, 신세경, 한가인, 한효주, 가수 아이비, 테이, 청하, 배우 이동욱 등 인기 연예인들의 실명이 담겨 있어 논란을 빚었다.  탤런트 이동욱과 그룹 '씨야' 출신 남규리, 가수 아이비, 테이 등은 신천지 루머 관련 법적대응을 시사한 상태다.

영화배우 이병헌과 한가인, 한효주 등이 신천지 관련 루머를 해명했다.

이들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4일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와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다. 사실무근인 루머 양성과 악의적 비방에 법적대응할 것"이라며 "해당 게시글을 무분별하게 유포해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도 법적으로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아티스트 보호를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선처와 합의 없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탤런트 신세경과 문채원도 이 리스트에 포함됐다. 이들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전일 국가재난 상황에 준하는 어려운 시기에 특정 종교단체와 당사 연기자를 연관짓는 허위사실을 제보 받았다"며 "정확한 사실 확인을 했고, 이 루머는 근거 없는 낭설인 동시에 소속 연기자를 향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설명했다.

탤런트 정려원과 손담비, 박하선, 그룹 '카라' 출신 강지영 소속사 키이스트도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SNS,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를 특정 종교와 연관 짓는 등 허위사실이 유포된 것을 확인했다"며 "사실과 무관한 루머 생성 및 유포, 확대 재생산 등 명예 훼손에 해당하는 게시물 관련 모든 법적인 절차를 따져서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최근 신천지 신도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가운데 연예인들을 신천지 교인으로 지목하는 지라시가 유포돼 2차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소속 아티스트의 보호를 위해 해당 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할 방침을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