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23:21 (토)
靑 "박 장관 거취 논란 들어본 적 없다" ...야당은 '뿔나'
상태바
靑 "박 장관 거취 논란 들어본 적 없다" ...야당은 '뿔나'
  • 김태오 기자
  • 승인 2020.02.27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법안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법안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거취 논란을 일축했다. 박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원인 관련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27일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장관의 사퇴 여론이 많다. 청와대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에 대해 들어본 적 없다"고 밝혔다.

이어서 "거취 논란도 어디서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구체적으로 보고 싶다"며 "어쨌든간에 거취 이야기는 나온 적이 없고 그럴 만한 상황이 아니라고 본다"고 전했다.

앞서 박 장관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코로나19의 확산세에 대해 얘기했다. 그는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오는 한국인이었다"며 "열도 없고 기침도 없는 한국인이 중국에 갔다 오면서 감염원을 가지고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일각에서 '국민 탓을 하는 거냐'며 비판 여론이 일자 박 장관은 이날 "중국인 입국금지 조치는 실효성이 낮다는 취지에서 말한 것"이라고 적극 해명했다.

그러나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 원인으로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을 지목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정부와 민주당에서 국민의 분노를 일으키는 망언이 쏟아지고 있다. 그 뻔뻔함은 차마 눈 뜨고 보기 어려운 목불인견"이라며 "검역과 방역을 소홀히 해서 감염병을 창궐시킨 장관이 자화자찬도 모자라 국민 탓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무능하고 거짓말까지 한 박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