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7 16:34 (목)
'3차 우한교민' 이천으로 출발...신종 코로나 유증상자는 5명
상태바
'3차 우한교민' 이천으로 출발...신종 코로나 유증상자는 5명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2.1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 체류했던 교민과 중국인 가족들이 12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해 3차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 체류했던 교민과 중국인 가족들이 12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해 3차 전세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 체류중이던 우리 교민과 중국인 가족 147명이 3차 전세기를 통해 입국한 가운데, 탑승자 중 신종코로나 유증상자는 총 5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로, 3차 전세기는 12일 오전 6시25분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앞서 3차 전세기에 탑승할 것으로 예측 된 인원은 170여 명이였지만, 실제 탑승 인원은 이보다 적은 147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중국 국적의 가족은 70여 명중 60여 명이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미탑승자가 발생한 이유를 파악하고 있다.

이번 3차 전세기 탑승자 가운데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이는 유증상자는 총 5명(남성 2명, 여성 3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우한 교민들은 일반 입국장이 아닌 공항 계류장에 내려 임시 검역소에서 우리 검역관들이 실시하는 발열검사와 건강상태를 점검받은 뒤 김포공항에서 출발했다.

3차 우한 교민들은 14일간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으로 이동해 격리 조치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