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9 12:19 (토)
"전월세 5년 동결?"...법무부, 사실과 달라
상태바
"전월세 5년 동결?"...법무부, 사실과 달라
  • 유가온 기자
  • 승인 2020.01.20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12월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일대의 아파트가 보이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지난해 12월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일대의 아파트가 보이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법무부는 20일 정부가 서울 등 집값 상승지역에서 5년간 임대료를 동결하는 등 강력한 전·월세 규제 대책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날 법무부는 설명자료를 내고 "전월세 5년 동결을 검토 하고 있지 않다"며 "현행 주택임대차보호법상 2년의 임대차 기간을 아예 없애는 방안 및 특정지역에 대한 임대료 강제동결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기사 출처는 법무부 직원의 독일 출장보고서인데 종래부터 미국, 영국, 프랑스, 호주 등에 출장을 가서 주요국들의 임대차법제를 조사한 후 출장보고서를 작성해 왔다"며 "이번 국외 출장 역시 종전과 같이 주요국들의 임대차 관련 입법례 파악 및 자료 수집 일환으로 진행된 것이지 구체적 입법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한 언론은 법무부가 서울 등 집값 상승 지역에서 5년간 임대료를 강제동결하고, 현행 2년인 계약 기간을 무기한으로 하는 전월세 규제 대책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를 위해 비슷한 대책을 마련한 독일 베를린에 조사단을 보내 주택 임대 계약 기간과 임대료 규제 방식을 조사한 후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해당 보고서에서 법무부는 "임차인의 주거안정성 보호를 위해 주택임대차보호법상 계약갱신청구권 도입 방안 등 임대차 안정화 법제를 검토 중에 있다"며 "독일 연방 법무부 및 관련 기관 방문을 통해 우리나라 임대차 보호를 위한 차임 안정화 방안을 검토하고, 주택임대차보호법상 계약갱신청구권 제도 도입 시 참고하고자 한다"고 출장 목적을 밝혔다.

이어 "독일의 사례는 향후 우리나라 주택임대차법 개정에 있어 주요한 입법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