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6 23:21 (토)
세계적인 인싸 봉준호 감독 ‘기생충’, 美 골든글로브 수상
상태바
세계적인 인싸 봉준호 감독 ‘기생충’, 美 골든글로브 수상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1.06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이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의 베벌리 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외국어 영화상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상, 각본상, 감독상 등 총 3개 부문의 최종 후보작으로 오른 바 있다. [사진=뉴시스]
봉준호 감독이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의 베벌리 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외국어 영화상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상, 각본상, 감독상 등 총 3개 부문의 최종 후보작으로 오른 바 있다. [사진=뉴시스]

영화 <기생충>이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한국영화가 골든글로브 본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여서 더욱 의미가 깊다.

현지시간으로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외국어부문 작품상’을 받았다. 

더 페어웰, 레미제라블, 페인 앤 글로리,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등의 쟁쟁한 후보작들을 제치고 이룬 쾌거다.봉준호 감독은 우리말로 수상소감을 말했다. 그는 “자막의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 볼 수 있다. 오늘 함께 멋진 세계적인 영화 감독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어서 그 자체가 영광이었다”라고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는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조여정, 이정은이 참석했다.

통상 아카데미 시상식보다 한두 달 전에 열리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아카데미 전초전’으로 불린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다음달 9일 열린다.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영화·주제가상 부문 예비후보에 올라 있다. 작품상·감독상·각본상 등 주요 부문과 본 후보는 오는 13일 발표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