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17:22 (목)
"짜파구리의 골든타임은 지금"...농심, '기생충효과' 에 덩실
상태바
"짜파구리의 골든타임은 지금"...농심, '기생충효과' 에 덩실
  • 윤승하 기자
  • 승인 2020.02.13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료 = 뉴시스 ]
[ 자료 = 뉴시스 ]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에 오르면서 짜파구리도 전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또한 짜파게티와 너구리 판매량이 급상승하고 기획 상품도 나온다.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만드는 농심은 본격적인 짜파구리 홍보에 들어갔다. 조리법을 11개 언어로 소개하는 영상을 시상식 다음 날 유튜브에 올렸다. 세계 각국 영화관에서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관객에게 나눠주며 짜파구리를 알리고 있다.

영화 '기생충'에는 짜파구리라는 음식이 등장한다. 연교(조여정)가 가정부인 충숙(장혜진)에게 만들어 달라고 부탁하는 요리다. 짜파게티와 너구리를 하나씩 넣고 각각의 스프를 적당한 비율로 섞어 넣는다. 그러면 매콤한 짜장 라면이 된다. 몇 년 전부터 이 요리법이 인기였다.

봉준호 감독은 영화가 클라이막스로 향하기 직전 갑작스럽게 짜파구리를 등장시킨다. 그 유명한 '소고기 부채살을 넣은 짜파구리'다. 두 하층 계급 가족(짜파게티와 너구리)과 상층 계급 가족(소고기)이 곧 뒤엉키게 될 거란 걸 예견하는 절묘한 비유였다.

지난 7일부터 상영을 시작한 영국에서는 '기생충' 포스터를 패러디 한 짜파구리 포스터와 조리법을 넣은 홍보물을 제작해 배포했다. 지난해 5월 '기생충'이 국내 개봉한 이후 짜파게티 판매량은 늘었다. 짜파게티 매출액은 2018년 1500억원에서 지난해 1850억원으로 증가했다. 영화가 매출에 영향을 줬다는 게 농심 관계자의 설명이다.

편의점 지에스(GS)25에 따르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직후인 10~11일 짜파게티·너구리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1% 늘었다. 지난달과 비교하면 22.5%, 지난주 대비 16.7% 증가했다. '기생충 효과'로 볼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GS25는 기생충 마케팅에 들어갈 계획이다. 우선 영화에 나왔던 것과 똑같이 짜파게티·너구리·부채살을 함께 넣은 세트 상품을 14~18일 판매한다. 공식 앱인 '나만의 냉장고'에서 주문할 수 있다. 1000개 한정이다. 가격은 9900원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