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8 13:17 (토)
초등생 야구교실서 '묻지마 흉기 난동', 경호원 출신 코치가 제압
상태바
초등생 야구교실서 '묻지마 흉기 난동', 경호원 출신 코치가 제압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2.09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구교실에서 흉기 난동을 부린 A씨는 야구 코치에 의해 제압됐으며 특수폭행으로 구속되었다. [사진=뉴시스]
야구교실에서 흉기 난동을 부린 A씨는 야구 코치에 의해 제압됐으며 특수폭행으로 구속되었다. [사진=뉴시스]

[뉴스비전e] 서울의 한 초등학교 야구 교실에 들어가 흉기를 들고 학생과 학부모를 위협하며 난동을 부린 남성이 야구 코치의 발차기에 제압당한 뒤 경찰에 넘겨져 구속됐다.

A씨는 지난 6일 오후 9시10분께 강북구 미아동의 한 건물 지하에 있는 야구교실 연습장에 들어가 흉기로 학생과 학부모 등을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한 초등학생 아버지의 뺨을 때리자 야구교실 운영자 겸 코치인 김정곤씨가 골프채를 집어 들고 A씨와 대치하면서 학생과 학부모, 성인 수강생 등을 건물 밖으로 피신시켰다. A씨는 건물 밖으로 나와서도 흉기를 들고 김씨를 위협하다가 김씨의 발차기 한 방에 제압 당했다.

김씨는 경호원 경력이 18년으로 태권도, 합기도, 유도 등 무술 합계 10단의 유단자였다.

다행히 A씨가 휘두른 흉기에 다친 사람은 없었다.

9일 서울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흉기 난동을 부린 남성 A씨에 대해 특수협박·폭행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으며,경찰은 A씨가 야구교실 관계자 등과 아무런 연관 관계가 없는 것으로 보고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