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17:22 (목)
[뉴스비전e] 검찰,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자택 등 압수수색
상태바
[뉴스비전e] 검찰,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자택 등 압수수색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2.06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 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송 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와 경찰의 ‘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6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다.

송병기 부시장은 작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 전 시장의 비위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청와대는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관련 최초 첩보는 한 청와대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를 받아 문건을 정리한 뒤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에게 보고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언론 보도를 통해 문모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에게 첩보를 제보한 인물이 송 부시장인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이날 오전, 울산시청 본관 8층에 있는 송 부시장의 사무실에 수사진을 보내 문을 잠그고 압수 수색을 벌이고 있다.

압수 수색 대상에는 송 부시장의 자택과 그가 몸담았던 울산발전연구원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송 부시장은 또, 경찰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벌일 때 김 전 시장에 대해 불리한 참고인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부시장은 5일 기자회견을 갖고"2017년 하반기께 총리실의 한 행정관과 안부통화하던 중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가 언론과 시중에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얘기를 나눴다"면서 "(지난해) 시장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기현 전 시장 측근비리 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의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단언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야권에서는 그가 수사의 단초가 된 첩보 생산과 이어지는 경찰 수사에 모두 관여한 것에 비춰, 사실상 여당 측의 '청부수사', '선거개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