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01:16 (목)
가수 에이톤, '업어치기'로 성폭행 시도한 외국인 잡아
상태바
가수 에이톤, '업어치기'로 성폭행 시도한 외국인 잡아
  • 김예슬 기자
  • 승인 2019.12.02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톤. [사진=뉴시스]
에이톤 인스타그램 [사진=뉴시스]

가수 겸 작곡가 에이톤이 대낮 주택가에서 성폭행을 시도하던 외국인 남성을 제압해 경찰에 넘겼다.

지난 1일 에이톤 측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여성을 성폭행 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제압한 뒤 경찰에 인계했다고 말했다.

이날 에이톤은 인근 건물 안에 있다가 여성의 비명 소리를 듣고 달려나갔다.

이 외국인 남성은 에이톤이 자신을 붙잡으려고 하자 주먹을 휘두르며 도망쳤고, 이 과정에서 골목을 지나가던 행인들도 폭행을 당했다고 한다.

에이톤은 남성을 쫓아가 업어치기 한 뒤 바닥에 넘어뜨렸고,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몸으로 눌러 제압했다.

경찰은 외국인 남성을 체포한 뒤 성폭행 미수 혐의로 입건했으나, 관련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에이톤은 최근 가수 백지영, 미교, 길구봉구 등의 노래를 작사‧작곡한 인기 작곡가 겸 가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