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7 18:55 (토)
[단독보도] 검찰 사장급 임원 사법처리이어 ‘삼성 최고지휘라인 정조준’
상태바
[단독보도] 검찰 사장급 임원 사법처리이어 ‘삼성 최고지휘라인 정조준’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11.1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검찰이 자회사의 '노조와해 공작'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삼성그룹과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들에 대해 실형을 구형하면서 검찰의 ‘삼성수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복수의 검찰 소식통들은 15일 “검찰이 삼성 사장급 인사들 사법처리 이후 삼성 내 최고핵심부를 본격적으로 겨냥할 것”이라고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현재 검찰의 사법적 판단이 나온 건 외에 조사가 진행 중인 사건이 더 있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이들 사건과 관련해 아직 소환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은 삼성 핵심인사들이 삼성물산 등에 더 있지 않나”라며 “이들에 대해 이미 조사를 진행해왔고 의미있는 수확들이 있었다. 본격조사와 관련된 사항은 더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삼성 안팎에서 “삼성그룹의 옛 미래전략실(미전실) 핵심팀에서 근무했고 미전실이 해체된 현재 삼성계열사에서 계속 유사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임원 중 일부가 이미 검찰의 수사범위안에 들어있다”는 말이 나온다. 

더 구체적으로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 주요업무를 담당했던 고위임원 A씨와 B씨 등이 해당 인사로 꼽힌다. 이들은 삼성물산 등 계열사에서 지난 정부 때 삼성의 주요사업과 중요한 대외비 업무를 처리했으며 현재도 이 일을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검찰의 또 다른 관계자는 “검찰이 수사중인 사안과 관련해 증거인멸 등 수사방해를 조직적으로 주도하는 이들이 있다”며 “삼성의 핵심부를 수사할 때 이들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검찰은 지난 5일 '노조와해 공작'과 관련, 피의자들에게 실형을 구형한데 이어 지난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손동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삼성에버랜드 노조 와해 사건'으로 기소된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에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강 부사장 등은 2011년 6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에서 마련한 노사전략을 토대로 어용노조를 설립하는 등 에버랜드 노조 활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강 부사장은 앞서 지난 5일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 무력화 공작에 가담한 혐의로도 기소돼 이달 초 징역 4년을 구형받은 바 있다.

검찰은 지난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유영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노조와해 의혹 사건 결심 공판에서 미전실 및 삼성전자 본사 소속 임직원들에게 징역형을 구형했다.

이때 ‘삼성 2인자’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장)과 강 부사장이 나란히 징역 4년을 구형받았다. 

이들 이외에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인사팀장을 지냈던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 박용기 삼성전자 부사장, 정금용 삼성물산 대표에게는 징역 3년씩이 구형됐고 노조와해 전략 수립 실무를 주도한 목장균 삼성전자 전무에게는 징역 4년이 구형됐다.

노조와해 작업이 실제로 실행된 삼성전자서비스 전·현 임직원 가운데에는 박상범 전 대표가 가장 무거운 징역 5년. 그리고 최평석 전 삼성전자서비스 전무에게는 징역 4년이 구형됐다. 

한편 2013년 자회사인 삼성전자서비스에 노조가 설립되자 이 의장 등 삼성전자 임직원들은 이른바 ‘그린화 작업’으로 불리는 노조와해 전략을 그룹 차원에서 수립해 시행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