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8:17 (수)
정부, 서울 홍릉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 76곳 선정…5조9000억 투입 한다
상태바
정부, 서울 홍릉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 76곳 선정…5조9000억 투입 한다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10.08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래픽= 뉴시스 ]
[ 그래픽= 뉴시스 ]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과 회기동 등 홍릉 일대를 비롯한 전국의 76곳이 올해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선정됐다. 정부는 5조9000억원을 투입해 이들 지역에 '바이오 클러스타'나 '수리조선 혁신 센터' 등 지역 경제 회생의 거점을 조성할 예정이다.   

정부는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뉴딜 사업지는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 등을 거쳐 이날 최종 선정됐다. 전국에서 모두 143곳이 신청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쇠퇴하는 지역의 산업기반을 되살리거나(경제기반형) ▲주차장을 비롯한 생활SOC를 공급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거나(일반근린형) ▲조선 등 기반 사업이 쇠퇴하면서 위기를 맞은 지역민의 일자리를 알선하거나 원도심 상권을 재생하는 등의 사업을 뜻한다. 

이번 선정안에 따르면 홍릉 일대가 바이오·의료 연구개발(R&D)거점으로 조성된다. 오는 2021년까지 1689억원을 들여 바이오·의료 창업과 유망기업 육성을 지원하는 서울바이오허브가 조성된다. 첨단의료기기개발센터, 홍릉 바이오헬스센터, 홍릉 R&D지원센터도 들어선다. 홍릉을 거점으로 주변 대학, 연구기관, 기업, 병원을 하나로 묶는 바이오 클러스터를 꾸린다. 

부산 영도구 대평동 일대에는 수리조선 혁신센터·기술센터 등이 건립된다. 혁신센터는 수리조선소와 선박 부품 제조사 간 가교 역할을 담당한다. 수리·정비 수요를 파악하고, 부품재고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3D 스캔 기술을 이용해 설계도면이 없는 노후 선박의 도면을 제작하는 전문인력도 양성한다. 국내 최초의 근대식 조선소를 매입해 리모델링해 재출범하는 기술센터는 현장중심 인력 양성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국토부는 아울러 경남 창원시 소계동, 부산 남구 용호동, 경기 부천시 대산동, 경기 안산시 상록구 본오2동, 강원 영월군, 강원 원주시, 대전 중구, 충남 보령시, 충북 충주시, 경남 진주시, 대구 달성군, 전북 군산시, 전남 장흥군, 광주 동구, 제주 제주시 등을 도심재생 뉴딜 사업지로 선정했다. 

국토부는 도시재생 전문가들이 지역별로 컨설팅을 담당하는 도시재생 뉴딜성과관리지원 컨설팅단도 구성할 예정이다. 또 이들의 지원을 통해 지역 간 도시재생 역량 격차를 완화하고, 성과도 관리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사업 구상서 없이 재생계획으로 바로 선정하는 방식으로 행정 절차를 대폭 간소화했다"면서 "앞으로 신속하게 사업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한편, 국토부는 "뉴딜사업 선정지역을 감정원 등과 함께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부동산 시장의 과열이 우려되는 경우 사업을 중단하거나 연기하고, 하반기 사업 선정과정에서 불이익을 부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