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1:37 (수)
[삼성-LG] TV화질전쟁, '8K 시장' 놓고 한판 승부
상태바
[삼성-LG] TV화질전쟁, '8K 시장' 놓고 한판 승부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1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8K TV에 대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기술력 공방이 시작된 1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 삼성 QLED 8K TV와 LG OLED TV가 설치돼 있다.  / 사진 = 뉴시스 ]
[ 8K TV에 대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기술력 공방이 시작된 1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 삼성 QLED 8K TV와 LG OLED TV가 설치돼 있다. / 사진 = 뉴시스 ]

세계 TV 시장을 선도하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화질 전쟁' 확전일로를 걷고 있다. LG전자의 공세에 반격을 보이지 않던 삼성전자가 적극 반박에 나서면서 이들의 공방은 지속되고 있다.

8K TV 시장의 성장세가 본격화한 가운데 양사간 신경전이 커지다보니 이젠 외신 등 해외에서도 관심을 갖고 지켜보면서 문제가 커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실제 이들 글로벌 가전기업 간 기술력 공방에 대해 해외 관련 협회와 주요 외신, 거래처들도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는 8K 디스플레이 인증 기준에 대해 '디스플레이는 1×1 그릴패턴 기준 최소 50%의 CM(화질선명도)값을 만족해야 한다'고 밝혔다. CTA는 최대 가전전시회 CES의 주최기관으로, 다양한 전자제품 최신기술 관련 인증 기준을 제시해 왔다.

현재 삼성전자 8K QLED TV CTA의 '8K' 인증을 받을만한 CM값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작지 않다. 다소 거칠게 보였던 LG측의 연속된 공세엔 이 같은 배경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외신에서도 이 같은 삼성, LG 간 8K 경쟁을 비중있게 다뤄왔다.

포브스는 최근 기사를 통해 지난 베를린 IFA에서 보인 LG전자의 행보에 대해 "놀랍도록 대중적이고 공격적인 움직임으로,주요 경쟁사인 삼성에 의해 팔리고 있는 8K TV가 실제로는 8K TV가 아니라는 것을 암시하는 데 주요 부분을 할애했다"고 평가했다.

IT전문 매체 테크레이더는 앞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8K 기술 표준 규격에 대한 논쟁을 비중있게 다뤘다. 테크레이더 측은 "제조업체들이 규격 품질 기준을 추구하고 있어 (8K TV가) 성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TV로 끝나지 않게 되어 안심이 된다"면서 "당연히 서로 다른 제조사들은 자신들의 표준이 확정적이라고 주장하겠지만, 그것이 소비자들에게 더 높은 품질의 TV를 제공할 것이란 점을 의미한다면, 그들은 논쟁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