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G V50S ThinQ 듀얼 스크린 어떻게 다른가?
상태바
LG전자, LG V50S ThinQ 듀얼 스크린 어떻게 다른가?
  • 윤승하 기자
  • 승인 2019.09.06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에서 첫선
한국은 LG V50S ThinQ, 해외는 LG G8X ThinQ… 국내는 5G, 해외는 4G로 출시

LG전자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V50S ThinQ와 ‘LG 듀얼 스크린’공개했다.

LG전자는 6일 IFA 2019를 앞두고 4일과 5일 사전공개 행사를 열고 글로벌미디어, 인플루언서 등을 초청해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LG전자는 이번 신제품을 V시리즈와 G시리즈로 이원화해 출시한다. 한국은 LG V50S ThinQ, 해외는 LG G8X ThinQ로 선보이는 것이다. 한국 시장에 출시하는 제품은 5G를 지원하고 해외는 4G 전용으로 출시된다.

 ‘LG 듀얼 스크린’의 진화… 고객 목소리 적극 담아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LG 듀얼 스크린’ 신제품에 실제 사용 고객들의 목소리를 적극 담았다. LG전자가 ‘LG 듀얼 스크린’ 고객 2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약 45%의 고객이 LG 듀얼 스크린 외부에 알림창이 있었으면 한다고 답했고 25%는 고정 각도의 조절이 자유로우며 전면에 2.1형 크기의 알림창을 탑재했다. 전면 알림창은 사용자가 LG 듀얼 스크린을 열지 않고도 시간, 날짜, 배터리상태, 문자/전화 수신 등의 확인이 가능하다.

‘LG 듀얼 스크린’은 스마트폰 화면을 덮는 플립(Flip) 형태로 일반 스마트폰 커버처럼 끼우기만 하면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전용 액세서리다. LG전자는 2019년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에서 이 제품을 처음 공개했다.

또 최근 개인 미디어가 늘어나면서 스마트폰으로 콘텐츠 제작을 하는 고객이 많아지는 것을 고려, LG V50S 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을 기획했다.

LG V50S ThinQ는 3,200만 화소의 전면 카메라를 탑재해 후면 카메라에 버금가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개인 방송을 하는 사용자들은 실시간으로 촬영되는 화면을 보면서 방송을 하게 되는데 이때 고성능의 전면 카메라가 유용하게 사용된다는 설명이다.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과 함께 할 수 있다.

한편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은 “검증된 폼팩터인 LG 듀얼 스크린의 실용성을 바탕으로 고객들에게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하는 한편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듀얼 스크린 생태계를 지속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