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20:40 (금)
삼성전자, 가전 삼총사 유럽시장 본격 출시
상태바
삼성전자, 가전 삼총사 유럽시장 본격 출시
  • 이현섭 기자
  • 승인 2019.09.02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의류와 집안을 관리해주는 ‘청정가전’ 삼총사로 유럽시장을 공략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독일 베를린에서 6일부터 열리는 유럽 최대 전자 박람회 ‘IFA 2019’에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를 비롯해 무선청소기 ‘제트’, 공기청정기 ‘무풍큐브’를 전시한다.

삼성전자는 청전가전 제품들이 국내에 출시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혁신 가전으로 삼성전자는 IFA 2019에서 유럽 소비자들에게 선보인 후 본격적으로 시장 확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봉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에어드레서, 제트, 무풍큐브로 대표되는 삼성 청정가전을 이번 IFA를 기점으로 유럽 등 전 세계에 확대하고 다양한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혁신가전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최근 유럽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대부분이 의류 관리를 할 때 냄새 제거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며 냄새 제거를 위해 세탁이나 드라이클리닝을 하기 보다는 실외에 걸어두거나 섬유탈취제를 사용한다고 답변했다며 에어드레서는 한국보다 드라이클리닝 비용이 비싸고 번거로운 유럽의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편의를 제공할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저소음을 중시하는 유럽시장 특성상 진동이 아닌 바람으로 먼지를 털어 내는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에어워시’ 방식이 호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제트는 4분기에 영국, 이탈리아, 벨기에, 네덜란드, 폴란드 등 13개 국가에 우선 출시된다. 삼선전자는 내년부터 도입 국가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카페트 청소에 특화된 ‘터보 액션 브러시’는 1분에 3750번 회전하며 카페트 틈새에 낀 미세한 먼지까지 제거해 줘 카페트를 많이 사용하는 현지인들에게 반응이 좋았다는 평이다.

이어 유럽은 한국처럼 미세먼지에 대한 우려가 큰 시장은 아니지만 카페트, 반려 동물 등의 주거 환경 특성에 따라 실내 공기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무풍큐브는 공간 크기에 따라 제품을 모듈형으로 조합할 수 있어 편리하며 리얼 메탈 소재의 큐브 형태 디자인으로 세련된 인테리어 디자인을 완성해 준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