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대 총장, "조국과 두번째 통화, 해명자료 달라 요청"
상태바
동양대 총장, "조국과 두번째 통화, 해명자료 달라 요청"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6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양대학교  / 사진=뉴시스 ]
[ 동양대학교 / 사진=뉴시스 ]

'총장 표창장 발급 의혹' 논란으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쟁점으로 부각된 동양대는 6일 하루종일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

김태운 동양대 부총장은 이날 언론과의 접촉을 피한 채 집무실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최성해 총장은 검찰 조사 후 서울에서 머물고 있다.

일부 직원들은 점심 식사 후 외부에서 TV 등을 시청하며 청문회에서 부각된 동양대 관련 의혹에 촉각을 곤두세웠지만 별다른 움직임은 없었다.

총학생회 간부들도 오전 일찍 사무실을 비우는 등 교내는 온종일 한산했다.

 '총장 표창장 발급 의혹'의 규명을 위해 구성된 진상조사위원회는 TV로 청문회를 시청하며 향후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상조사위는 전날 권광선 경영학과 교수(전 부총장) 등 총 5명으로 구성됐다. 본격적인 조사는 다음 주 초부터 시작할 방침이다.

동양대에 근무하는 조국 후보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연구실 문도 굳게 닫혀 있었다.

대학의 한 관계자는 "오늘은 특별히 언론에 밝힐 사항이 없다. 청문회가 끝나면 학교측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이날 조국 후보의 법무부장관 임명에 반대한다는 뜻을 표명했다.

최 총장은 이날 오전 뉴시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침도 굶고 TV로 청문회를 지켜보면서 저는 그런 분(조국 후보)이 법무부장관이 되면 안되겠다라는 생각이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그 이유에 대해 "(진실을) 말했던 당사자(최 총장)가 보는 줄 알면서 어떻게 그런 식으로 대답할 수 있느냐"고 반문한 후 "그것은 사람으로서 할 짓이 못될 것 같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조국 후보 부인인 정경심 교수는 물론 조 후보도 전화로 최 총장에게 거짓증언을 종용했었다는 사실도 폭로했다.

최 총장은 "당일 오전 8시에서 9시 사이에 전화가 왔다. 정 교수는 저한테 '총장님, 밑에서 하는 것은 위임을 해서 우리가 한 것이 아닙니까'라고 하길래 '그럴리가 있나'라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 교수가 '(총장 표창창 발급을) 위임했다고 말을 좀 해달라'고 했다. 보도자료를 내달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조국 교수를 바꿔줬다"고 조 후보와 통화한 계기를 소개했다.

그는 "자기처(정 교수)가 말한 것을 (곁에서) 들었으니 '그렇게 해달라'고 했다. '그게 가능한가요'라고 물으니 (조 후보가) '법률고문팀에게 물어보니 가능하다고 한다. 그렇게 하면 총장님도 하자가 없고 정 교수도 하자가 없으니 해줬으면 좋겠다'라고 했다"고 밝혔다.

최 총장은 "그게 가능한가라고 재차 물었다. 그랬더니 '가능하다'고 해서 제가 학교 규정집을 찾아보고 참모들에게 알아보겠다고 했다. 내가 보도자료를 안냈으니 (거짓증언 종용을) 거절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의 거짓증언 종용 사실을 폭로한 배경에 대해서는 "교수가 도덕성있게 진실하면 좋겠는데 가짜를, 없는걸 있다고 이야기하니 괘씸하기도 하고 학생들 보기에 미안하기도 했다. 그래서 했다"고 말했다.

특히 "처음에는 조 교수는 안끌어들이려고 했는데 청와대에서 엉터리로 발표하니 괘씸해서 그렇게 했다"고 덧붙였다.

 '거짓증언 종용' 폭로를 앞두고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 두려웠던 속내도 털어놨다.

최 총장은 "두려웠다. 하지만 흔히들 하는 이야기이지만 '진리는 항상 승리한다'고 생각해 그렇게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