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조국청문회 여상규위원장에,"국민학생보다못한진행"
상태바
與,조국청문회 여상규위원장에,"국민학생보다못한진행"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09.06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무부 장관 청문회에서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참석자들에게 시작을 알리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무부 장관 청문회에서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참석자들에게 시작을 알리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여야 의원들의 날선 공방이 이어졌다. 특히 청문회를 진행하는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과 조 후보자를 엄호하려는 여당 의원들의 갈등이 불거졌다. 때 아닌 '초딩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평소 법사위에서 '버럭 진행'으로 유명한 여 위원장은 이날 인사청문회에서도 "진행은 내가 한다"며 자주 목소리를 높였고 조 후보자의 발언을 끊기도 했다. 이 같은 진행에 민주당 의원들은 "국민학생보다 못한 진행"이라며 반발했다.

공방은 인사청문회가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부터 벌어졌다. 여 위원장이 청문 시작 전 "오늘 후보자 청문과 관계없는 제3자 관련 질의 내용은 용납하지 않겠다. 그리고 검찰 수사를 비판하든지 비난하는 것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공지하자 여당 의원들은 즉각 반발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그게 무슨 말이냐" "위원장이 무슨 권한으로 그러느냐. 월권이다" "국회의원이 왜 검찰 비판을 못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 위원장이 중간 중간 조 후보자의 말을 끊을 때에도 민주당 의원들은 발언 기회를 보장해야 한다고 맞섰다.

여 위원장은 조 후보자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경위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발언이 길어지자 "그렇게 길게 설명할 필요 없다. 이미 취지는 나왔다. 뭘 그렇게 미주알고주알 하느냐"고 발언을 끊었다.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무부 장관 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자가 질의에 대한 답을 하고있다.  / 사진 = 뉴시스 ]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무부 장관 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자가 질의에 대한 답을 하고있다. / 사진 = 뉴시스 ]

그러자 표창원 민주당 의원은 "청문회 아닙니까" "말씀 기회를 주셔야죠. 그렇게 끊으시면 어떻게 하느냐"고 했고 같은 당 박주민 의원도 "답변 제한은 없지 않습니까"라고 항의했다.

여 위원장이 조 후보자의 발언을 저지할 때마다 이 같은 공방은 반복됐다.

여 위원장이 "같은 답이 계속되고 있지 않느냐"면서 발언을 끊자 김종민 의원은 "세상에 이런 위원장이 어디 있느냐"면서 반발했다. 그러자 여 위원장은 "진행은 제가 한다"고 했다.

이날 이철희 민주당 의원은 여 위원장 진행에 반발해 "국민학생보다 못하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 의원은 여 위원장이 조 후보자의 발언 시간을 확보해주지 않는다면서 "뭐하는 것이냐"고 반발했다. 같은 당 정성호 의원도 "이렇게 편파적으로 해도 되느냐. 너무한다. 저도 위원장을 두 번 해봤지만 이런 적 없다. 좀 지나치지 않느냐"고 가세했다. 

이어 이 의원은 여 위원장을 향해 "청문회 제도가 시작된 미국에서 청문회를 '히어링'(hearing·듣기)이라고 한다"며 "hear가 무슨 뜻이냐. hear가 듣는 거다. 청문회는 듣는 자리"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여 위원장도 참지 않고 "제가 청문 받는 건 아니다"라며 "내가 국민학생이냐"고 반발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국민학생보다 못하지 않느냐"고 맞받았고, 여 위원장은 혀를 차며 "이봐요. 원칙대로 하는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공식 페이스북은 이날 오후 "오늘 청문회에서 여 위원장은 후보자 발언권을 확보해주자는 여당 청문위원의 발언을 막았다"면서 "중립적으로 청문회를 진행해야 할 위원장이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구속을 언급하는 등 편향적 태도까지 취했다. 여 위원장의 편파적 갑질 청문회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