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초딩논쟁'에 여상규, "내가 초딩이냐?"
상태바
여상규, 초딩논쟁'에 여상규, "내가 초딩이냐?"
  • 김태오 기자
  • 승인 2019.09.06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의 사활을 건 공방이 이어졌다.

이번 청문회를 진행하는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과 조 후보자를 엄호하려는 여당 의원들의 갈등이 불거졌다. 때 아닌 '초딩논쟁'이 벌어졌다.

평소 법사위 여 위원장은 이날 인사청문회에서도 "진행은 내가 한다"며 자주 목소리를 높였고 조 후보자의 발언을 끊기도 했다. 이 같은 진행에 민주당 의원들은 "국민학생보다 못한 진행"이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그게 무슨 말이냐" "위원장이 무슨 권한으로 그러느냐. 월권이다" "국회의원이 왜 검찰 비판을 못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여고 여 위원장이 중간 중간 조 후보자의 말을 끊을 때에도 민주당 의원들은 발언 기회를 보장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여 위원장은 조 후보자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경위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발언이 길어지자 "그렇게 길게 설명할 필요 없다. 이미 취지는 나왔다. 뭘 그렇게 미주알고주알 하느냐"고 발언을 끊었다.

그러자 표창원 민주당 의원은 "청문회 아닙니까" "말씀 기회를 주셔야죠. 그렇게 끊으시면 어떻게 하느냐"고 했고 같은 당 박주민 의원도 "답변 제한은 없지 않습니까"라고 항의했다.

여 위원장의 조 후보자의 발언을 저지에 공방은 계속 반복되고 있다. 여 위원장이 "같은 답이 계속되고 있지 않느냐"면서 발언을 끊자 김종민 의원은 "세상에 이런 위원장이 어디 있느냐"면서 반발했다. 그러자 여 위원장은 "진행은 제가 한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 공식 페이스북은 이날 오후 "오늘 청문회에서 여 위원장은 후보자 발언권을 확보해주자는 여당 청문위원의 발언을 막았다"면서 "중립적으로 청문회를 진행해야 할 위원장이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구속을 언급하는 등 편향적 태도까지 취했다. 여 위원장의 편파적 갑질 청문회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