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후보 압수수색에 '보고있다정치검찰' 실검장악
상태바
검찰, 조국후보 압수수색에 '보고있다정치검찰' 실검장악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3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2일 기자 간담회에서 조국후보자 [사진=뉴시스]

3일 기자 간담회가 끝난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 연구실 등을 압수수색한 검찰에 조국 지지자들이 항변하고있는 모양세다.

검찰은 이날 오전 8시40분부터 경북 영주시 풍기읍 소재 동양대 정 교수 연구실 및 이 대학 본관 총무복지팀에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 명을 투입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조 후보자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와 가족펀드로 의심받는 사모펀드 투자, 한영외고 학부모 스펙 품앗이 등의 각종 의혹을 밝히는 데 목적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날 주요 포털사이트 실검에 ‘보고있다정치검찰’이라는 키워드가 등장했다. 해당 문구는 이날 오후 2시께 다음에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했으며 네이버에서는 오후 2시30분부터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기록됐다.

조 후보자의 지지자들은 지난 8월27일부터 실시간 검색어를 통해 온라인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한편 전날 2일 조국 후보자는 기자 간담회에서 검찰 수사와 관련해 평가에 대해선 언급을 삼갔다. 또 후보자 입시 특혜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