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0 20:22 (금)
검찰, 조국 ‘셀프해명' 종료 직후 부인 연구실 압수수색
상태바
검찰, 조국 ‘셀프해명' 종료 직후 부인 연구실 압수수색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4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입시 부정’과 ‘웅동학원 고의 채무소송’ 등 핵심 의혹 조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조 후보자가 약 11시간 동안의 기자간담회를 끝낸 지 불과 7시간 뒤 검찰은 조 후보자 부인 연구실에 대해 전격적인 압수 수색을 실시하고, 처남을 소환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57) 교수가 근무중인 경북 영주시 동양대 교양학부 연구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전산자료와 문서 등을 확보했다. 

이날 압수 수색 대상에는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의 해외 봉사활동을 주관한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조씨가 한차례 떨어진 적 있는 서울대 의대의 행정실 등도 포함됐다.
정교수는 대학동기인 공주대 교수에게 부탁해 딸의 인턴십 경력을 만들어주는 등 입시 부정 의혹을 비롯해 부동산 위장 매매, 불법적인 사모펀드 투자 등의 의심을 받고 있다. 

검찰은 또 코이카에서 조씨가 학창시절 비정부기구(NGO)에서 봉사활동한 자료를 확보해 봉사단에 선발될 때 부모의 개입이나 특혜가 있었는지 추적 중이다. 이날 검찰은 조씨를 SCIE급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준 단국대 의대 장영표(61) 교수를 불러 조사했다. 

서울대 의대에서는 조씨가 부산대 의전원 합격 전 지원한 서울대 의전원 전형과정에 문제가 없는지를 살펴보고 있다. 

조씨는 2015년 3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합격 전 서울대 의전원에도 응시했으나 1차에서 합격한 뒤 2차에서 떨어진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조 후보자가 자녀 입시 의혹 관련해 누군가와 연락을 주고받았는지 여부는, 관계자들 진술 불일치에 기대어 확인하기 마련이다”고 했다. 

오래 전 통화내역의 경우 압수 수색으로도 확보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전날 조 후보자는 이 의혹과 관련해 “논문 저자 관련 저나 제 가족이 장 교수나 그 어느 누구에게도 연락드린 적 없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입시 관련 정상적인 입학생 선발 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 등으로 딸 조모(28)씨와 함께 고발된 상태다. 조 후보자 딸 조씨는 2010년 고려대 생명과학대, 2014년 서울대 환경대학원, 2015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차례로 진학했고 부산대 의전원 진학에 앞서 서울대 의전원도 지원했으나 불합격했다.

특히 검찰은 이른바 조 후보자의 어머니 박정숙(81)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 관련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조 후보자 동생(52)과 전처(前妻) 조모(51)씨가 웅동학원을 상대로 채무 확인 소송을 벌일 당시 웅동중학교 행정실장이던 후보자 손위 처남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후보자 모친이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 전·현직 이사들도 불러 조사했다. 

후보자 동생 부부는 이혼한 뒤 동업을 하면서 2006년과 2017년 웅동학원을 상대로 “공사대금을 못받았다”며 두차례 소송을 내 100억원대 채권을 확보했다. 당시 조 후보자는 재단이사였고, 이 재단은 변론을 포기해 사실상 조 후보자 동생은 100억원 가량의 채권을 확보했다.

검찰은 고의로 채권을 만들어 조 후보자 가족이 교육재단의 재산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업체 관계자도 불러 조사했다. 조 후보자의 부인과 두 자녀, 손아래 처남 정모(56)씨와 두 아들 등 6명은 2017년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14억원을 투자했다. 

검찰은 이 펀드가 인수한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의 이모 상무를 이날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웰스씨앤티는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던 2017년 8월부터 지난 7월 말까지 지자체와 공공기관 47곳에서 31억9000여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에 투자기업의 일감 수주 관련 조 후보자의 영향력이 미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 안팎에선 이 사건 수사가 속전속결로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사실상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 수순에 들어갔기 때문에 검찰은 임명 전에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려 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