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국 기자 간담회 후 영주 동양대 압수수색
상태바
검찰, 조국 기자 간담회 후 영주 동양대 압수수색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입시 특혜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3일 조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 연구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기자 간담회가 끝난후 12시간만이다.

전날 2일 조국 후보자는 기자 간담회에서 검찰 수사와 관련해 평가에 대해선 언급을 삼갔다. 또 후보자 입시 특혜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8시40분부터 경북 영주시 풍기읍 소재 동양대 정 교수 연구실 및 이 대학 본관 총무복지팀에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 명을 투입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조 후보자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와 가족펀드로 의심받는 사모펀드 투자, 한영외고 학부모 스펙 품앗이 등의 각종 의혹을 밝히는 데 목적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두 팀으로 나눠 진행된 이날 압수수색은 오후 늦게까지 하루종일 진행된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오후 2시께 수색 중인 동양대의 해당 사무실에서 중국요리를 주문해 해결하는 등 강도높은 압수수색 작업을 이어갔다. 

이날 정 교수 연구실에서는 주로 컴퓨터 자료와 내부 문서 등을, 총무복지팀에서는 정 교수 채용 과정 및 관련 서류 등을 꼼꼼히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