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고소장 제출 “고교 생기부·의전원 성적 유출 경위 조사해달라”
상태바
조국 딸, 고소장 제출 “고교 생기부·의전원 성적 유출 경위 조사해달라”
  • 유가온 기자
  • 승인 2019.09.0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 관련 질문에 답하며 울먹이고 있다.[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 관련 질문에 답하며 울먹이고 있다.[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본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등 유출 경위를 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낸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민원실을 통해 조 후보자 딸이 본인을 고소인으로 하는 고소장을 냈다. 

피고소인을 특정되지 않은 이 고소장에는 자신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당시 성적 등이 언론에 유출된 것과 관련해 그 경위를 수사해달라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한영외고 생활기록부와 부산대 의전원 학점 등이 공개된 언론사 기사가 고소장에 첨부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장 내용을 토대로 해당 정보들이 유출된 경위와 관련자들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여부를 수사해나갈 방침이다.

최근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 후보자 딸의 한영외고 생활기록부를 언론에 공개해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민감한 개인정보가 담긴 생활기록부는 본인 동의 없이는 공개하지 못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조 후보자 딸의 고등학교 학교생활기록부가 제3자인 주 의원에게 어떻게 넘어갔는지 유출 경위 파악에 착수한 상황이어서 조사진행에 따라 정치권에 또 다른 파장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