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22:04 (수)
野, "유시민, 조국후보자를 감싸려고 국민 전체를 비난하는 추태"
상태바
野, "유시민, 조국후보자를 감싸려고 국민 전체를 비난하는 추태"
  • 김태오
  • 승인 2019.08.2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사청문회에서 이만희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 사진= 뉴시스]
[ 인사청문회에서 이만희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 사진=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29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철저한 진영논리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감싸려고 국민 전체를 비난하는 추태"라고 비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이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유 이사장에 대해 "특권과 반칙으로 가득 찬 조 후보자의 위선에 대한 국민 분노를 단순한 질투와 시기로 폄하했다"며 "언론 보도는 집단 창작이다, 서울대 학생들의 촛불집회에 한국당 손길이 어른거린다 등의 터무니없는 주장까지 들고 나섰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자신의 책임은 회피하는 교묘한 표현으로 학생들과 한국당을 싸잡아 모욕한 데 강력한 분노를 표한다"며 "자신의 발언을 증명할 자신이 없다면 즉각 발언을 취소하고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조국 구하기에 일제히 나선 좌파 인사들의 위선과 교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국민을 버리고 기득권 사수에 혈안이 된 이들의 모습을 국민들은 똑똑히 기억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