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KB국민은행, 10년 만에 인도네시아 재진출
[KB국민은행 제공]

[뉴스비전e 김광훈 기자] KB국민은행이 인도네시아 부코핀 은행 지분 22%를 취득했다.

지난 6월 인도네시아 소매금융 전문은행인 부코핀 은행(Bank Bukopin)과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하고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에게 신주인수 적격기관 승인을 받았다.

이 후 한 달 만에 약 22%의 지분 인수 절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했다.

2008년 인도네시아 BII은행(전 메이뱅크 인도네시아) 지분 매각 이후 10년 만에 인도네시아 시장에 재진출하는 성과를 이룬 것이다.

KB국민은행은 주택금융을 포함한 소매금융, 디지털뱅킹, 리스크관리 부문 등의 역량이전을 통해 부코핀 은행의 가치 증대에 주력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부코핀 은행은 인도네시아 내 자산 기준 14위의 중형은행(BUKU 3)으로 총 322개의 지점망을 보유하고 있다. 개인고객과 SME(Small & Medium Sized Enterprises) 고객 위주의 리테일 사업을 영위하며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올해 ‘RACE 2018’을 경영전략으로 삼아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 견고화와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에 집중해 확고한 리딩금융그룹의 위상을 정립하고 있다. 글로벌 사업은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진출 기반을 다지며 동남아시아 시장 현지에 특화된 금융모델을 통해 시장 지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의 동남아 영업기반은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따라 캄보디아, 베트남, 미얀마에서 인도네시아 시장으로 확장됐다. 앞으로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보다 확고한 영업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베트남 하노이사무소와 인도 구르가온사무소의 지점 전환을 위한 현지 예비 인가를 획득했으며 내년 상반기 지점 개점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김광훈 기자  kkh777@nvp.co.kr

<저작권자 © 뉴스비전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