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1:20 (월)
국제노동기구 "내년 세계 실업자 수, 2억명 넘어 설 듯"
상태바
국제노동기구 "내년 세계 실업자 수, 2억명 넘어 설 듯"
  • 이창우 기자
  • 승인 2021.06.0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ㆍILO, 코로나로 악화된 고용시장, 2023년까지 회복 불투명
사진=뉴시스 제공.
사진=뉴시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세계 고용시장 불안이 오는 2023년까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일(현지시간) 국제노동기구(ILO)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전 세계 실업자 수가 내년 2억500만명으로 2019년 1억8700만 명을 크게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고용 시장 상황은 최소 오는 2023년까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ILO는 보고서에서 "내년 전 세계 실업률은 5.7%로, 올해 6.3%보다 소폭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하지만 팬데믹 이전의 수준인 2019년의 5.4%로 회복하려면 여전히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보고서의 전망치를 보면 올해 전 세계 실업자 수는 최소 2억 2000만명으로 추산됐다. 또 오는 2022년에는 실업자 3000만명이 늘어 약 2억 5000만명 수준에 이를것으로 예상했다. 이 역시 지난 2019년의 1억8700만 명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보고서는 또 글로벌 상황이 악화되지 않는 한 올 하반기 글로벌 고용 시장 회복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백신 수급 불균형, 다수의 개발도상국의 재정 부양책 지원 능력 부족 등 요소는 글로벌 고용 시장 회복의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ILO는 여성과 젊은층, 비공식 분야에서 일하는 20억 명의 노동자가 가장 큰 타격을 입었으며 전 세계적으로 1억800만명 이상의 노동자들이 빈곤층 또는 극빈층으로 분류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노동 빈곤 퇴치를 위한 5년의 진전이 원상태로 돌아갔다고 분석했다.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은 "일자리 창출 가속화, 사회 취약 계층과 가장 영향을 많이 받은 경제 부문에 특별한 지원 조치가 취해지지 않으면, 코로나19의 후속 영향은 인력과 경제적 잠재력 손실, 빈곤과 불평등을 사회문제 심화시키는 형태로 수년간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창우 기자 cwlee@nv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