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6:46 (금)
신한금융그룹, 1분기 사상 최대 실적 기록....1분기 순익 1조1919억
상태바
신한금융그룹, 1분기 사상 최대 실적 기록....1분기 순익 1조1919억
  • 박유진 기자
  • 승인 2021.04.2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제공
사진=뉴시스제공

23일 신한금융그룹이  1분기에 1조1919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27.8% 증가한 실적이다.

 관계자는 "은행과 비은행 부문의 기초체력을 기반으로 그룹의 경상 당기순이익이 한 단계 레벨업 됐다"며 "은행 부문은 조기 자산 성장 전략과 함께 2년 만에 개선된 순이자 마진을 통해 실적이 상승했다"고 말했다.

그룹의 이자이익은 안정적인 대출 성장과 함께 순이자마진 반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 성장했다. 수수료이익 역시 비은행 중심의 수익 증대 노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40.4% 성장하는 등 큰 폭의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카드, 금투, 생명, 캐피탈 등 주요 비은행 그룹사들의 실적 개선과 비용 절감 노력을 통해 비은행 부문의 이익 기여도가 48%까지 크게 올랐다.

비은행 부문은 어려운 대내외 영업환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비이자 수익력 경쟁력 강화 노력들이 결실을 맺으면서 분기 역대 최대인 6133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그룹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전년 동기보다 소폭 높아진 15.9%를 기록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와 총자산순이익률(ROA)도 작년 보다 올라 각각 11.2%, 0.81%를 기록했다.

계열사별로는 신한은행이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6564억원의 순이익을 올렸고, 신한카드는 32.8% 증가한 1681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신한금융투자는 260.4% 급증한 1681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신한생명보험은 83.6% 증가한 728억원,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은 81% 증가한 1077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신한금융과 신한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각각 1.81%, 1.39%로 집계되었으며,  전 분기 보다 각각 0.05%포인트, 0.05%포인트 올랐다. NIM은 그룹과 은행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