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4:08 (월)
삼성그룹 금융계열사 (삼성생명·화재·카드·증권) '통합 플랫폼' 구축
상태바
삼성그룹 금융계열사 (삼성생명·화재·카드·증권) '통합 플랫폼' 구축
  • 김재현 기자
  • 승인 2021.04.02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생명 사옥 전경.[사진=뉴시스제공]
삼성생명 사옥 전경.[사진=뉴시스제공]

 

삼성그룹 금융 계열사 4곳(삼성생명·화재·카드·증권)이 공동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빅테크(대형 IT기업)의 금융업 진출이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삼성 역시 통합 플랫폼 구축사업에 뛰어든 것으로 보인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삼성카드와 공동 시스템 구축·운영에 나선다고 지난 1일 각각 공시했다. 삼성생명은 이를 위해 142억6900만원, 삼성화재는 173억7300만원을 각각 부담하기로 했다. 삼성증권도 같은 계획과 함께 구체적인 부담액을 공시할 계획이다.

이들 금융 계열사들은 디지털 협력 강화를 위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중 하나가 공동시스템 구축이고, 삼성카드가 주축이 되어 시스템을 마련할 예정이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삼성 금융사간의 시너지를 창출하고,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공동시스템 구축을 논의하고 있다"며 "어떤 서비스를 제공한다든지, 언제 무엇을 할지 등 구체적인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제 논의를 시작했고, 공동시스템 구축을 본격적으로 준비하는 단계"라며 "삼성 금융 계열사 고객들에게 디지털 기반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각도의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