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17:19 (목)
K-배터리 위기? 독일서도 ‘LG화학 배터리車’ 리콜
상태바
K-배터리 위기? 독일서도 ‘LG화학 배터리車’ 리콜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11.26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1월14일(현지시간)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열리고 있는 제88회 유럽피언 모터쇼에서 오펠사의 전기자동차 '암페라'가 전시되고 있다. 14일 개막한 이 모터쇼에는 갖가지 친환경 자동차들이 출품 되어있다. [사진=뉴시스]
2010년 1월14일(현지시간)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열리고 있는 제88회 유럽피언 모터쇼에서 오펠사의 전기자동차 '암페라'가 전시되고 있다. 14일 개막한 이 모터쇼에는 갖가지 친환경 자동차들이 출품 되어있다. [사진=뉴시스]

최근 독일에서도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모델에 대한 리콜이 결정된 것으로 전해지면서 K-배터리에 위기가 감지된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26일 외신 등에 따르면 독일 오펠은 최근 암페라-e 모델에 대한 리콜을 결정했다. 대상은 2017년부터 2020년 사이 생산된 암페라-e 모델 1500여대 가운데 약 550여대다.

현지 언론 kfz-베리프에 따르면 오펠 측은 배터리 팩에서 연기가 나거나 녹고 탈 위험성이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이달 초 랑엔펠트 지역에서 암페라-e 모델이 불에 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암페라 모델은 최근 GM이 대대적인 리콜을 결정한 쉐보레 볼트EV의 자매 모델로 불린다. 암페라 모델은 오펠이 미국 제너럴모터스(GM) 산하 자회사일 때부터 판매된 모델이다. 

GM은 볼트EV의 리콜을 시행하면서 오펠에 화재 위험성을 경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펠 대변인은 “GM은 화재 원인을 계속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GM은 앞서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생산된 고압 배터리를 장착한 2017~2019년형 볼트EV를 대상으로 리콜에 들어갔다. 완전 충전 또는 완전 충전에 가깝게 충전할 경우 잠재적인 화재 발생 가능성이 감지돼 선제적으로 이뤄지는 조치다.

미국 규제 당국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최근 쉐보레의 볼트EV 7만7000대에 대한 안전 조사에 착수했다. 볼트 구매자 2명이 배터리가 탑재된 뒷좌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고 주장하면서다.

GM은 잠재적 화재 위험성을 완화하기 위해 우선 차량 배터리 충전을 전체 충전 용량의 90%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북미 시장을 시작으로 배터리 소프트웨어를 순차 업데이트 하고 있다.

화재 원인이 배터리로 단정되진 않았지만 화재로 잡음이 계속되면서 K-배터리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K-배터리 기업의 세계 배터리 시장에 우뚝 서는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된 현대자동차 코나EV 역시 연이은 화재 발생으로 대규모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충전 완료 후 고전압 배터리의 셀 제조 불량에 따른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삼성SDI 배터리를 쓰는 포드 역시 지난 9월 유럽에서 7차례 배터리 과열로 인한 화재가 발생한 PHEV 쿠가 2만대를 리콜하고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쿠가와 부품을 공유하는 PHEV 차량 이스케이프의 미국 출시도 연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