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21:04 (목)
나랏돈 132조 굴리는 한국투자공사, 대마 회사 투자했다 ‘반토막’
상태바
나랏돈 132조 굴리는 한국투자공사, 대마 회사 투자했다 ‘반토막’
  • 김소진 기자
  • 승인 2020.10.1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한국투자공사(KIC)가 대마 관련 회사에 투자했다가 100억원 규모의 손실을 낸 것으로 파악됐다. 

언론에는 주가가 크게 오르면서 수익이 나고 있다는 거짓 해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사가 이익이라고 주장했던 대마업체 주식의 추정손실은 약 100억원 규모인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경기 양주시)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자료와 KIC로부터 제출받은 자료 를 분석한 결과, 미국 시장에 상장된 대마업체인 캐노피 그로스(Canopy Growth), 오로라 카나비스(Aurora Cannabis), 크로노스 그룹(Cronos Group)에 지난 2년간 약 200억원을 투자했다가 절반가까이 손실이 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12일 KIC는 나랏돈으로 대마 관련 주식을 매입하는 것은 국민의 법 감정에 어긋난다는 지적에 사회책임투자를 고려했다고 주장하며, 대마업체 주가가 크게 오르면서 수익이 나고 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면서 KIC는 투자이익의 근거자료를 요청한 정 의원에게 포트폴리오 정보노출 우려를 이유로 거래내역 공개가 어렵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으나 KIC의 설명과는 달리 미국 SEC에는 KIC가 투자한 모든 미국 주식이 분기별로 공개돼 있다.

이에 정 의원이 SEC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KIC의 해명은 거짓으로 드러났다. 위 3개 종목 중 KIC가 가장 많이 투자한 주식은 캐노피 그로스다. 이 회사는 의료용 대마와 함께 여가용 대마(Recreational cannabis) 또한 생산한다.  

KIC는 이 업체에 2019년 1분기 중 약 1800만달러(한화 약 200억원)를 투자했지만 공사가 매입한 뒤 주가는 1년 넘게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익이 나고 있다는 KIC의 해명과는 달리 매입 당시 최고 50달러에 육박하던 주가는 올해 2분기 기준 16달러로 급락했다. 

이같은 정 의원의 분석에 KIC는 그제서야 손실을 인정하는 한편, 전반적인 투자에서 이익이 나고 있기 때문에 개별 종목의 손실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KIC가 중요하지 않다고 주장한 손실은 한화 약 1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정 의원은 "국가마다 가치관과 사회적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사회책임투자도 그에 맞춰 이뤄져야 한다"며 "국민의 법 감정이나 상식에 어긋나는 투자가 이뤄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KIC 국정감사의 목적은 국민의 세금이 올바르게 투자되는지 여부를 점검하는 것"이라며 "공사는 국정감사에 성실히 임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