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19:02 (수)
하나은행, '라임 100% 배상안'에 머뭇...
상태바
하나은행, '라임 100% 배상안'에 머뭇...
  • 김예슬 기자
  • 승인 2020.07.2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하나은행이 라임자산운용 무역금융펀드 100% 배상안 수용여부와 관련해 수락기간 연장을 금융감독원에 신청할 방침이다.

21일 하나은행에 따르면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 라임 무역금융펀드 전액 배상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추가 검토하기로 했다.

하나은행 측은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결정을 수락하면 재판상 화해와 동일한 효력이 발생하는 만큼 신중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연기 신청 결정 취지를 설명했다. 

하나은행은 조만간 금감원에 수락기간 연장신청서를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연기 신청 시점은 다음 이사회 일정까지다. 

앞서 지난달 30일 금감원 분조위는 라임 사태 관련 첫 분쟁조정 결정을 내놓으면서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로 보고 100% 배상 결정했다. 대상은 2018년 11월 이후 판매된 라임금융무역펀드다.

해당 펀드는 우리은행(650억원), 신한금융투자(425억원), 하나은행(364억원), 미래에셋대우(91억원), 신영증권(81억원)에서 판매됐다.

검토기간인 27일까지 나머지 판매사들도 비슷한 결정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은행은 24일 이사회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